과거기사 달력>>2002년12월23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남조선인민들의 자주권과 존엄은 투쟁으로써만 쟁취할수 있다
 (평양 12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22일부 <로동신문>은 미제는 남조선인민들에게 절대로 자주권과 존엄을 선사하지 않으며 그것은 투쟁으로써만 쟁취할수 있다는것이 비극적인 현실에서 남조선인민들이 찾는 피의 교훈이라고 지적하였다.
 지금 남조선 전 지역에서는 반미시위가 힘 있게 벌어 지고 있다.그러나 미국은 남조선인민들의 울분은 아랑곳없이 더욱 철면피하게 놀아 대고 있다.미국의 이러한 행위는 자주권과 존엄을 요구하는 남조선인민들에 대한 우롱이고 모독이 아닐수 없다고 신문은 단죄하였다.
 론평의 필자는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미제침략군이 남조선을 강점한 때로부터 오늘까지 남조선인민들에게 가한 만행은 수자로 보나 야수성에 있어서나 최대최악의것이다.그로 인해 남조선인민들이 입은 피해는 헤아릴수 없다.
 미군법정이 이번에 녀학생들을 죽인 살인자들에게 무죄를 선고한것은 미군이 앞으로도 계속 남조선인민들의 존엄과 생존권을 짓밟겠다는 공공연한 선언외에 다른것이 아니다.
 미군이 남조선에 계속 눌러 붙어 있는 한 살인참사가 되풀이되지 않을수 없다는것을 현실은 보여 주고 있다.
 자기의 존엄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
 현실은 남조선인민들을 거족적인 반미투쟁에로 부르고 있다.
 남조선인민들은 생명과 존엄을 위한 자기들의 정당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것이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