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3년1월20일기사 목록
여러 나라 정당,단체들과 해외동포들 공화국정부성명 지지
 (조선통신=도꾜)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여러 나라 정당,단체들과 해외동포들이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서 탈퇴할데 대한 공화국정부성명에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13일 로씨야공산주의로동자당-로씨야공산주의자당 중앙위원회는 성명에서 <세계헌병>행세를 하는 미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사회정치제도를 증오의 대상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사회주의전취물을 수호하고 강화하기 위한 조선인민의 의지를 꺾어 보려고 갖은 발악적인 책동을 하고 있다고 폭로하고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미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불가침조약체결제안을 무시하였다.이러한 조건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앞에는 미국의 위협으로부터 나라를 수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것이 절박한 문제로 나섰다.
 우리는 나라의 방위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조치들을 지지한다.
 ◆13일 로므니아사회주의당과 <제니울 까르빠지로르> 국제적인 친선과 련대성,화해와 협조를 위한 협회는 련명으로 발표한 호소문에서 부쉬행정부가 조선을 <악의 축>으로 규정하고 위협책동을 계단식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하면서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을 수호하고 평화적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조선인민의 정의의 투쟁에 전적인 지지와 련대성을 보낸다고 강조하였다.
 ◆11일 베닌 김정일장군만세 친목회,주체사상과 김정일장군로작연구 베닌전국위원회가 공동성명에서 조선이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서 탈퇴한것은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존엄을 지키기 위한 응당한 자위적조치이라고 강조하였다.
 성명은 협상의 방법으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끝끝내 조약탈퇴에로 떠민 미국의 핵위협정책과 국제원자력기구의 불공정하고 일방적인 행위들을 규탄하고 미국이 조선에 대한 핵위협과 압살정책을 중지하고 조미불가침조약체결에 나설것을 요구하였다.
 ◆15일 국제고려인통일련합회(국제고통련)는 공화국정부성명을 지지하여 모스크바에서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국제고통련 리동철위원장은 발언에서 로씨야를 비롯하여 독립국가협동체 나라들에 살고 있는 전체 조선동포들은 미국의 오만하고 날강도적인 반공화국책동을 준렬히 단죄하며 공화국의 단호한 자위적조치들을 적극 지지한다고 언명하였다.
 기자회견에서는 국제고통련이 미국대통령 부쉬에게 보내는 공개편지가 소개되였다.
 편지는 전체 고통련산하 동포들이 모든 조국동포들,해외동포들과 함께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도발적인 정책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더욱 높여 나갈것이라고 하면서 부쉬가 조선반도에서의 평화와 안전,통일을 더이상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였다.
 ◆이날 원동고통련 권천식위원장은 미국대통령 부쉬에게 보낸 항의편지에서 미국은 국제원자력기구까지 동원하여 우리 조국에 대한 압살을 국제화하려는 어리석은 놀음을 벌리지 말고 조미불가침조약을 체결할데 대한 공화국의 제안에 응해 나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편지는 우리 조국이 부득불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서 탈퇴하지 않으면 안되게 된 책임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정책을 시종일관 일 삼아 온 부쉬행정부에 있다고 지적하였다.
 미국은 악랄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걷어 치워야 하며 평화를 지향하고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념원에 칼질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편지는 지적하였다.
 ◆14일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차상보부의장은 담화에서 국제원자력기구가 핵무기전파방지조약과 조미기본합의문을 란폭하게 위반한 미국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피해자인 공화국에 대해서만 미국의 무장해제요구를 무조건 받아 들여 자위권을 포기할것을 강요한데 언급하고 이것은 기구가 미국의 하수인,대변인으로 전락되였다는것을 뚜렷이 보여 주는것이라고 폭로하였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선전국 최수봉부국장은 미국이 한사코 우리를 압살하려 하고 있고 국제원자력기구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의 도구로 도용되고 있는 명백한 현실앞에서 나라의 안전,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존엄을 위하여 더는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 남아 있을 필요가 없다고 한 공화국정부의 성명은 전적으로 정당하다고 말하였다.
 ◆원동고통련 깜챠뜨까주 박치호위원장은 핵무기전파방지조약으로부터의 탈퇴를 선포한 공화국정부 성명을 전적인 지지를 표시하고 사태를 이 지경에로 끌고 간 미국과 그에 계속 추종하는 국제원자력기구의 2중기준행위를 규탄하였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