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3년10월27일기사 목록
신문들 중국인민지원군의 조선전선참전일을 기념
(평양 10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25일부 평양의 신문들은 중국인민지원군의 조선전선참전(1950년 10월 25일)일을 기념하였다.

《로동신문》은 《항미원조보가위국》의 기치밑에 조선전선에 달려나온 중국인민지원군 용사들은 우리 군대와 한전호속에서 어깨겯고 제국주의침략세력을 반대하여 영웅적투쟁을 벌렸다고 하면서 조선전쟁기간은 조중 두 나라 군대와 인민들사이의 전투적우의와 협조관계가 높이 발휘되고 공고화된 나날이였다고 지적하였다.

신문은 개인필명의 글에서 조중 두 나라 인민들은 일찌기 일제를 반대하는 공동투쟁에서 정을 나누고 도와주는 전통을 창조하였으며 수많은 조선의 아들딸들이 중국국내혁명전쟁에 직접 참가하여 영웅적위훈을 세운데 대하여 썼다.

신문은 오랜 력사와 전통을 가지고있는 조중친선은 시련과 풍파를 이겨내며 나날이 강화발전되여왔으며 새 세기에 들어와서도 조중친선의 력사는 끊임없이 흐르고있는데 언급하였다.

신문은 오늘 중국인민은 호금도동지를 총서기로 하는 중국공산당의 령도밑에 《세가지 대표》중요사상을 틀어쥐고 중국을 현대화된 사회주의나라로 일떠세우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 성과를 거두고있다고 지적하였다.

조중친선을 대를 이어 강화발전시키려는것은 조선로동당과 공화국정부의 변함없는 방침이라고 하면서 신문은 세기와 세기를 이어 계속 흐르는 조중친선의 력사는 두 나라 당과 정부와 인민의 공동의 노력에 의해 앞으로 더욱 공고발전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민주조선》의 글은 조선인민의 위대한 조국해방전쟁에서 세운 중국인민지원군렬사들의 위훈은 날로 발전하는 조중친선력사와 더불어 길이 빛날것이라고 썼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