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3년11월7일기사 목록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 성명
(평양 11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6일 평양에서 진행된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결성총회에서 채택된 성명은 다음과 같다.

최근 일제의 군사적강점시기 강제련행된 조선인피해자들과 관련한 42만 7,129명의 명단이 관계자들의 오랜 기간에 걸치는 노력끝에 발굴,공개되였다.

이것은 일제의 천인공노할 조선인강제련행범죄를 만천하에 고발하는 또 하나의 론박할수 없는 증거자료이다.

자료가 공개된것과 관련하여 일제에 의한 강제련행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을 비롯한 전체 조선민족과 세계진보적인민들은 치솟는 격분을 금치못하고있다.

과거 일제가 조선에서 감행한 강제련행범죄행위로 인하여 피해를 당한 체험자들과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유가족들인 우리들은 일본의 성실한 사죄와 보상을 받아낼 목적으로 오늘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를 결성하고 이 성명을 발표한다.

지난날 일제가 군사적강제수단으로 840만여명의 조선청장년들과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징발하여 로동노예,성노예,군노예로 만들어 전쟁죽음터로 내몰아 수많은 사람들을 집단살륙하였다는것은 이미 세상에 알려진 력사적사실이다.

조선인강제련행 및 강제로동범죄는 일제가 조선민족을 이 지구상에서 영영 없애버리기 위한 목적밑에 악랄하게 추구한 조선민족말살정책의 산물로서 이것은 국제적정의와 도의,국제법을 란폭하게 짓밟으면서 국가정책으로 공공연히 감행한 중대한 특대형의 인권유린범죄이다.

따라서 일본정부는 전쟁법규와 국제인도법원칙에 따라 일제의 조선인강제련행범죄에 대한 법적 및 도의적책임을 인정하고 철저히 사죄하며 보상할 국제법적의무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일본당국은 일제가 패망한지 반세기가 지나고 21세기에 들어선 오늘까지도 온갖 모략과 수법으로 조선인강제련행 및 강제로동범죄에 대한 국가적책임을 회피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은 기만적인 《국민기금》놀음으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우롱하였을뿐아니라 구일본군의 《군인》,《군속》으로 끌려 갔던 몇몇 재일외국인피해자들에 대한 이른바 《위문금지급》놀음으로 저들의 강제련행범죄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발악하고있다.

더우기 간과할수없는것은 일본반동들이 그 무슨 《조약》들을 내걸고 과거청산문제가 결착된것처럼 주장하면서 일본정부를 대상으로 일본과 미국의 재판소들에 제기한 과거피해자들의 소송들을 모두 기각시키고 력사교과서외곡책동에 계속 열을 올리며 범죄적과거를 재현하려고 책동하고 있는것이다.

이것은 수십년 긴긴세월 헤아릴수 없는 정신,육체적고통을 느끼며 일제에 대한 원한을 가슴이 터지도록 품고 살아온 70~80고령의 피해생존자들과 낯설은 이국땅에서 복수를 해달라고 웨치며 원한 품고 무참히 죽은 피해희생자들과 그 유가족들에 대한 용납할수 없는 모독이다.

우리 모든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은 일본당국의 이러한 불성실하고 그릇된 처사에 강력히 항의하며 이를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우리가 바라는것은 《자선》이 아니라 성실한 사죄와 철저한 보상이다.

털어놓고 말하여 일본이 과거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이 반인륜적범죄는 백번 무릎을 꿇고 빌고 일본렬도를 다 팔아서 갚아도 보상할수 없는것이다.

우리들은 생각만해도 끔찍스러운 로동노예,성노예,군노예를 강요한 파렴치한 인간도살자들을 세계량심앞에 내세워 처벌하며 철저한 보상을 받기전에는 죽을래야 죽을수 없고 죽어서도 눈을 감을수 없다.

뿐아니라 일본으로부터 피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고야 말겠다는것은 반세기이상이나 강제련행피해자들의 생사여부를 알지 못하고 있는 헤아릴수 없이 많은 혈육들과 친지들의 확고한 의지이다.

이번에 공개된 명단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일본에는 아직도 구일본군에 의하여 강제련행된 우리 피해자들의 명단을 비롯하여 수많은 과거문건들과 자료들이 보관되여 있다.

우리는 일본정부가 조선인강제련행진상을 철저히 조사규명하고 그 사실들을 그대로 공개한데 기초하여 범죄자들을 처벌하며 모든 피해자들이 납득할수 있게 충분한 국가적사죄와 보상을 시급히 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는 앞으로 세계 여러 나라의 진보적단체들과 굳게 련대하여 강제련행 및 강제로동,성노예를 비롯한 일제의 반인륜적인 범죄를 폭로단죄하고 우리 과거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되찾기 위한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벌려 나갈것이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