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4년 3월 6일기사 목록
조평통 《민간인희생사건진상규명법》부결시킨 《한나라당》비난
(평양 3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조국평화통일위원회은 5일 서기국 보도 제861호를 발표하였다.

보도는 다음과 같다.

최근 남조선의 《한나라당》이 극악한 반민족집단으로서의 저들의 정체를 다시금 드러내여 온 민족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지난 3월 2일 남조선 《국회》 본회의에서는 《한나라당》의 반대로 조선전쟁시기의 《민간인희생사건진상규명법》이 부결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한나라당》은 이 법안이 채택되는 경우 미군과 남조선군 및 경찰에 의해 저질러진 《민간인학살사건만이 두드러지게 나타나 국론이 분렬될수 있다.》고 하면서 이 법안을 부결시키는것을 당론으로 정하고 집단적으로 반대표를 던지는 망동을 부렸다.

이것은 지난 전쟁시기 미제침략자들과 남조선군이 저지른 전대미문의 인민대학살만행을 세상에 낱낱이 발가놓고 그 피값을 천백배로 받아내려는 온 민족의 한결같은 요구에 역행하는 용납못할 범죄행위이다.

미제침략자들은 지난 전쟁시기 남조선에서 젖먹이 어린이로부터 80고령의 로인에 이르기까지 남녀로소를 가리지 않고 124만여명의 무고한 인민들을 참혹하게 학살하였으며 공화국북반부에서는 300만명이 넘는 인민들을 가장 야만적인 방법으로 살륙하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감행하였다.

지금도 남조선의 로근리와 거창,조치원,수원,충주,공주,평택,대전 등 미제침략군의 군화발이 가닿은 이르는 곳마다에서는 미제야수들의 살인만행을 만천하에 고발하는 증거물들과 자료들이 련이어 발굴되고있다.

오늘 남조선에서 벌어지고있는 지난 전쟁시기의 민간인희생진상규명운동은 바로 미제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죄악을 총결산하고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지키려는 민족자주,애국정신의 분출로서 지극히 정당한 애국운동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이 《국론분렬》이니 뭐니하는 당치않은 구실밑에 미제의 치떨리는 민간인학살만행을 영영 덮어버리고 남조선인민들의 반미자주화투쟁을 가로막아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는것은 《한나라당》이야말로 민족의 넋도 피도 없는 추악한 친미매국당이며 민족안에 더 이상 둬둘수 없는 역적의 무리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준다.

오늘 남조선인민들이 《반미구호를 웨치는것은 국가리익에 손해를 가져올수 있다.》는 망발까지 꺼리낌없이 늘어놓으면서 친미사대매국행위에 미쳐날뛰는 《한나라당》을 가리켜 《민족반역당》,《딴나라당》이라고 단죄규탄하면서 《한나라당》해체투쟁에 떨쳐나서고있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한나라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남조선인민들의 그 어떤 지향과 념원도 실현될수 없다.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이번 《총선》을 통하여 나라와 민족앞에 죄악만을 덧쌓아온 《한나라당》에 준엄한 철추를 내림으로써 민족의 버림을 받고 파멸의 위기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이 역적당의 마지막 숨통을 완전히 끊어버려야 할것이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