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4년 6월 5일기사 목록
제2차 북남장령급군사회담 서해우발적충돌방지,선전중지 합의
(평양 6월 4일발 조선중앙통신)제2차 북남장령급군사회담이 3일과 4일 남측지역 설악산에서 진행되였다.

회담에는 조선인민군 소장 안익산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과 국방부 해군준장 박정화를 수석대표로 하는 남측대표단이 참가하였다.

회담에서는 서해해상에서 우발적충돌방지와 군사분계선지역에서의 선전활동중지 및 선전수단제거에 관한 합의서가 4일 채택되였다.

합의서에는 다음과 같이 지적되여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와 대한민국 국방부는 2004년 6월 3일과 4일 설악산에서 제2차 북남장령급군사회담을 진행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쌍방은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긴장완화와 공고한 평화를 이룩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하였다.

2.쌍방은 서해해상에서 우발적충돌방지를 위하여 2004년 6월 15일부터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하기로 하였다.

①쌍방은 서해해상에서 함선들이 서로 마주서지 않도록 철저히 통제한다.

②쌍방은 서해해상에서 상대측 함선과 민간선박들에 대하여 부당한 물리적행위를 하지 않는다.

③쌍방은 서해해상에서 쌍방 함선들이 항로미실,조난,구조 등으로 마주서는것을 방지하고 호상 오해가 없도록 하기 위하여 국제해상초단파무선대화기(156.8,156.6㎒)를 활용한다.

④쌍방은 필요한 보조수단으로 기발 및 불빛신호규정을 제정하여 활용한다.

⑤쌍방은 서해해상의 민감한 수역에서 비법적으로 고기잡이를 하는 제3국의 어선들을 단속통제하는 과정에 우발적충돌이 발생할수 있다는데 견해를 같이하고 이 문제를 외교적방법으로 해결하도록 하는데 호상 협력하며 비법적어선들의 움직임과 관련한 정보를 교환한다.

⑥서해해상에서 제기된 문제들과 관련한 의사교환은 당분간 서해지구에 마련되여 있는 통신선로를 리용한다.

쌍방은 서해해상충돌방지를 위한 통신의 원활성과 신속성을 보장하기 위하여 8월 15일까지 현재의 서해지구 통신선로를 북남관리구역으로 따로 늘여 각기 자기측 지역에 통신련락소를 설치하며 그를 현대화하는데 호상 협력한다.

3.쌍방은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을 완화하고 쌍방군대들사이의 불신과 오해를 없애기 위하여 군사분계선지역에서의 선전활동을 중지하고 선전수단들을 제거하기로 하였다.

①쌍방은 력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발표 4돐이 되는 6월 15일부터 군사분계선지역에서 방송과 게시물,삐라 등을 통한 모든 선전활동을 중지한다.

②쌍방은 2004년 8월 15일까지 군사분계선지역에서 모든 선전수단을 3단계로 나누어 제거한다.

-1단계는 6월 16일부터 6월 30일까지 서해지구 북남관리구역과 판문점지역이 포함된 군사분계선표식물 제0001호부터 제0100호구간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하며,

-2단계는 7월 1일부터 7월 20일까지 군사분계선표식물 제0100호부터 제0640호구간에서,

-3단계는 7월 21일부터 8월 15일까지 군사분계선표식물 제0640호부터 제1292호 구간에서 선전수단들을 완전히 제거한다.

③쌍방은 단계별 선전수단제거가 완료되면 그 결과를 상대측에 통보하며 각각 상대측의 선전수단제거결과를 자기측 지역에서 감시하여 확인하되 필요에 따라 호상 검증도 할수 있다.

④쌍방은 단계별 선전수단제거가 완료되면 각각 그 결과를 언론에 공개한다.

⑤쌍방은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선전수단들을 다시 설치하지 않으며 선전활동도 재개하지 않는다.

4.쌍방은 우의 합의사항들을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하여 후속 군사회담을 개최하기로 한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