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4년 12월 4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민족공조로 반미투쟁을 강화하는것은 현실의 절박한 요구
(평양 12월 3일발 조선중앙통신)3일부 《로동신문》은 우리 민족은 미제가 반통일전쟁책동에 광분하면 할수록 자주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민족공조를 백방으로 다져야 하며 그 위력으로 미제의 침략과 반통일책동을 짓부셔버려야 한다고 지적하였다.

론설의 필자는 민족공조는 오늘 우리 민족의 자주적발전을 위하여 필수적으로 제기되는 문제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자주는 민족운명개척의 절대적진리이며 그것을 떠나 민족의 생존과 발전에 대해 생각할수 없다.

외세에 의한 민족분렬로 북과 남의 통일적발전을 이룩하지 못하고있는 우리 민족은 그 어느 민족보다도 민족자주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끼고있다.

조국통일을 이룩하고 민족의 발전을 추동해나가자면 무엇보다도 통일을 지향하는 우리 민족끼리 손잡고 민족공조를 실현하여 외세의 지배주의적책동을 짓부셔버려야 한다.

민족공조는 미국과 그와 결탁한 남조선의 친미세력의 반통일책동이 악랄하게 감행되고있는것으로 하여 더우기 절박한 요구로 제기되고있다.

민족공조는 시대와 민족의 요구이다.

북과 남이 힘을 합치고 공조하면 화해와 협력문제,조선반도의 평화수호문제를 비롯하여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순조롭게 풀어나갈수 있다.

오늘의 시대에 민족공조가 미국의 대조선침략정책에 맞서 나라와 민족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만큼 그것을 강화해나가야 한다.

민족공조를 확고히 실현하자면 침략적인 외세의 정체를 꿰뚫어보고 그에 대한 어떠한 기대나 환상도 버려야 하며 자기 민족이 제일이라는 긍지와 자각,자기 민족문제는 철저히 자기 민족끼리 해결하겠다는 높은 민족자주의식을 지니는것이 중요하다.

론설은 외세의존,친미《공조》는 민족반역의 길,반통일대결과 북침전쟁의 길이라고 하면서 민족공조에 애국이 있으며 평화와 통일이 있다고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