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4년 12월 7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행위》
(평양 12월 7일발 조선중앙통신)7일부 《로동신문》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행위》라는 제목으로 된 개인필명의 론평을 실었다.

그 전문은 다음과 같다.

일본이 새로운 《방위계획대강》에서 우리 나라와 중국,로씨야를 지역안전보장의 《불투명 및 불안정요인》으로 규정하였다. 현 《방위계획대강》에는 개별적인 나라로서 로씨야만이 지적되여있다. 그런데 일본은 새 《방위계획대강》에서 우리 나라와 중국을 더 첨부하고 주변나라들에 지역안전보장의 《불투명 및 불안정요인》이라는 딱지를 붙이는것을 기정사실로 하였던것이다.

일본군사당국이 자기 나라의 장기적인 《방위계획》을 밝히는 공식문건에 우리 나라를 비롯한 주변나라들을 군사적시야의 대상으로 지명해넣은것은 간과할수 없는 주목되는 움직임이다. 여기에는 동북아시아지역에서 군사적패권을 틀어쥐고 아시아재침야망을 한사코 실현하려는 일본군국주의세력의 위험한 기도가 내포되여있다.

그들은 마치도 우리 나라와 중국,로씨야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불투명 및 불안정요인》으로 되는듯이 여론을 오도함으로써 저들의 군사대국화책동을 정당화하고 더욱 본격화하여 동북아시아지역에서 패권적지위를 차지하고 주변나라들을 압박견제하며 군사적팽창야망을 실현하려고 획책하고있다.

지금 일본반동들은 《자위대》무력을 현대화,대형화,원거리화하는 한편 나라의 물적,인적잠재력을 총동원하여 해외침략의 길로 나아갈수 있는 법적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광분하고있다. 신형정탐위성개발,항공모함형의 대형전투함과 공중급유기의 도입책동이 로골적으로 감행되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일미방위협력지침》관련법들의 제정과 《자위대법개정안》의 채택을 통해 교전권과 참전권을 부활시키고 《자위대》무력의 해외군사활동의 길을 열어놓았으며 무기사용권도 법적으로 허용하였다. 이제는 나라의 인적,물적자원을 총동원할수 있게 하는 전쟁헌법까지 조작하려 하고있다. 그들은 형식상으로나마 존재하고있던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개악하여 《평화국가》의 너울을 벗어던지고 침략국가,전쟁국가의 길로 뻐젓이 나아가려 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이 개정되는 헌법에 일본이 《무력행사에 참가》할수 있다는 조항을 공개적으로 박아넣으려 하는것은 그들의 해외침략책동이 어느 단계에 이르고있는가 하는것을 짐작할수 있게 한다.

일본반동들이 동북아시아지역에서의 《위협》에 대처한다는 미명하에 《일미안보동맹》을 더욱 강화하고있는것도 미국을 등에 업고 지난날에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야망을 실현하자는것이다. 일본의 전령토를 미국의 침략적인 대조선,대아시아전략수행의 전초기지로 통채로 내맡긴 일본반동들은 대미군사협력강화를 국시로 정하고 일미군사작전체계를 일원화하고 공동군사연습들을 통하여 《자위대》의 전쟁능력을 부단히 높이고있다. 일본반동들이 미국과의 미싸일방위체계의 공동연구로부터 공동개발단계에로 넘어가기로 한것, 2005회계년도부터 미국의 지원밑에 《패트리오트-3》미싸일생산을 시작하고 그것을 일본에 전개하기로 한것, 일본《자위대》와 미군사이의 협동작전문제를 전문적으로 다룰 공동실무위원회를 올해중으로 조직하기로 한것 등은 《일미안보동맹》이 더욱 강화되고있다는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실례이다.

이른바 《위협대처》의 구실밑에 벌어지는 일본군국주의자들의 무분별한 군사적팽창책동으로 동북아시아지역정세가 불안정해지고 전쟁위험이 커지고있다.

보는바와 같이 일본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교란,파괴하는 위험한 침략세력이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이 우리 나라를 비롯한 주변나라들을 그 무슨 《불안정 및 불투명요인》으로 몰아붙이는것은 남을 걸고 군국주의적목적을 달성하는데 버릇된 저들의 추악한 정체를 더욱 드러내보일뿐이다.

주변나라들은 동북아시아지역의 군사적패권을 틀어쥐고 재침야망을 실현하려는 일본군국주의세력의 책동을 예리하게 주시하며 대응책을 세워나가고있다.

일본반동들은 발광적인 군사적해외팽창책동이 저들의 멸망을 촉진하는 자살행위로 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