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4년 12월 14일기사 목록
조평통 《권고문》사건은 《보안법》살려보려는 《한나라당》의 각본
(평양 12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3일 서기국 보도 제893호를 발표하였다.

보도는 다음과 같다.

얼마전 남조선의 이른바 《원로》라고 하는 자들이 진보개혁세력이 제기한 《보안법》철페안을 비롯하여 《개혁립법안》들을 《비판》하는 그 무슨 《권고문》이라는것을 내놓았다고 한다.

남조선에서 자칭 《원로》라고 하는 자들이 지난 날 인민대중의 머리우에 군림하여 극악한 파쑈독재를 일삼으면서 사회의 민주화를 막고 동족대결과 나라의 영구분렬을 추구하여온 극우보수분자들이라는것은 이미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민심의 버림을 받고 시대와 력사의 기슭으로 밀려난 이러한 과거의 망령들이 남조선에서 돌려세울수 없는 대세의 흐름으로 되고있는 《보안법》페지를 비롯하여 진보적개혁을 막아보려고 그 무슨 《권고문》을 냈다는것 자체가 지구의 자전을 멈춰세워보겠다는것과 같은 어리석고 앙천대소할 일이 아닐수 없다.

이것은 지난 수십년동안 극우보수세력의 명줄을 이어주고 파쑈통치를 안받침해준 《보안법》이 철페되면 저들이 의지하고있던 마지막 지탱점마저 잃게 되고 영원히 력사의 무덤속에 매장되게 된다는 극도의 불안과 위구심에서 나온 력사의 오물들의 단말마적인 발악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더우기 가관은 이 추악한 반역패당들이 《권고문》이라는데 본인의 허락도 받지 않고 일부 사람들의 이름을 마구 써놓아 커다란 사회적물의를 일으키고있는것이다.

지금 남조선의 전 《총리》와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러명의 사람들은 《권고문》에 《원로회의》 회원도 아니고 《권고문》을 읽어본적도 없는 자기들의 이름이 올라있는데 경악을 금치 못해하면서 이름을 당장 삭제할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얼마나 궁지에 몰리고 저들을 매장하며 다가오는 미래가 두려웠으면 남의 이름까지 도용해가며 진보와 개혁에로 나아가는 남조선사회의 흐름을 막아보려고 하였겠는가.

지난 9월에도 남조선의 한줌도 못되는 극우보수세력은 민심의 요구이고 시대의 지향인 《보안법》철페를 막아보려고 그 무슨 《시국선언문》이라는것을 발표하였다가 내외의 비난과 강력한 규탄을 면치 못하였다.

그런데 여기에서 응당 교훈을 찾을 대신 이번에는 이른바 《권고문》을 내면서 그것이 대중의 목소리라는 냄새를 풍기기 위해 저들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사람들의 이름을 아무 꺼리낌없이 올리는 너절하고 파렴치한 《이름도적》행위까지 감행해나선것이다.

인간쓰레기들의 이러한 추악한 행위는 《보안법페지를 몸을 던져서라도 막겠다》고 하면서 피를 물고 날뛰는 《한나라당》의 책동과 결코 무관하다고 볼수 없다.

그것은 이 력사의 오물들이 바로 《한나라당》의 전신인 《민주공화당》,《민정당》,《민자당》,《신한국당》에서 종사하던 자들이며 또 《한나라당》이 이자들을 찾아다니며 저들을 지지해주고 도와줄것을 애걸해나서고있기때문이다.

내외의 비난과 조소거리로 된 이번 《권고문》사건도 바로 철페의 칼도마우에 오른 《보안법》을 어떻게하나 살려보려는 《한나라당》의 배후조종과 각본에 따라 이루어진것이다.

물에 빠진 자는 지푸래기라도 잡기 마련이다.

이번 사실은 제명을 다 살고 운명의 기로에서 헤매이고있는 남조선극우보수세력의 불안한 심리상태를 그대로 보여준다.

그러나 《한나라당》을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이 제 아무리 《보안법》을 유지하려고 발광해도 그것은 실현될수 없는 허황한 망상에 지나지 않는다.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는 자들에게는 앞날이 없다.

남조선의 각계각층 인민들은 낡은 대결시대의 골동품인 《한나라당》을 비롯한 극우보수세력과 《보안법》을 하루빨리 깨끗이 쓸어버려야 할것이다.

주체93(2004)년 12월 13일
평양(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