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4년 12월 23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용납 못할 비인도적망동》 반일감정은 백배로 높아질것
(평양 12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23일부 《로동신문》은 《용납 못할 비인도적망동》이라는 개인필명의 론평을 실었다.

그 전문은 다음과 같다.

최근 일본당국은 도꾜조선인강제련행진상조사단의 초청에 따라 일본 도꾜에서 진행되는 조선인강제련행희생자들에 대한 추도모임과 회의에 참가하기 위하여 일본을 방문하려던 우리 대표단성원들의 일본입국을 가로막는 무례한 망동을 부리였다.

일본에는 광복전 일제에 의해 전쟁마당과 죽음의 고역장에 끌려가 목숨을 빼앗긴 억울한 희생자들이 적지 않다. 그들은 죽어서도 조국의 고향땅에 묻히지 못하였다. 일본 도꾜의 유텐지에 내버려진 1,100여명의 조선인희생자들은 그 일부이다. 그들의 유골은 마땅히 사망당초에 고향의 부모처자들에게 보내졌어야 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저들이 강제로 끌어다 희생시킨 조선인피해자들의 유골을 반환할 생각은 애당초 하지조차 않았으며 그것을 지금까지 흑막속에 숨겨왔다.

이번 추도모임과 회의는 도꾜조선인강제련행진상조사단이 유텐지에 주인없는 유골로 내버려져있는 조선인강제련행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그들의 피해진상을 조사하기 위하여 우리 희생자유가족들과 관계성원들을 초청하여 진행하는 지극히 인도적이고 인륜적인 성격을 띤것이였다. 일본당국은 늦게나마 저들의 죄를 씻는 의미에서라도 이 사업을 적극 보장해야 할 회피할수 없는 의무를 지니고있다. 그런데 그들은 오히려 이 인도적인 사업을 비렬하게 가로막음으로써 선친들의 유골을 한시바삐 찾아보고싶어하는 유가족들의 간절한 소망을 가차없이 짓밟아버렸다.

교활한것은 일본당국이 희생자유가족 2명의 입국은 승인하고 다른 관계성원들의 입국은 불허하는 음모적인 방법으로 대표단의 일본방문을 가로막은것이다. 일본말도 모르고 나이도 많은 유가족들끼리는 일본에 오기 곤난할것이며 그렇게 되면 대표단의 방문은 자연히 이루어지지 못할것이라는것, 대표단전원을 다 막아버리면 저들이 항의와 비난을 받게 될것이 뻔하다는것을 타산하고 이런 유치한 수법에 매달린것이다.

일본당국이 민간단체활동가들인 우리 대표단성원들의 방문을 차단한것은 우리 인민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며 국제관례와 외교상식에 배치되는 무례한 행위이다.

조일평양선언이 채택된 이후 우리 공화국정부에서는 일본인랍치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을 모두 일본으로 돌려보냈다. 조일사이에 국교관계도 없고 법률상방조에 관한 아무런 협정도 없지만 우리는 이번 조일정부간실무회담때 일본측이 제기한대로 《안부불명자》를 재조사한 자료들과 문건들을 다 보여주었을뿐아니라 그것을 몽땅 넘겨주기까지 하였다. 우리는 일본측이 만나보고싶은 사람들도 다 만나보게 하였으며 사망자들의 생존시 생활경위와 사망원인 등을 직접 확인,확증하도록 하였다. 우리는 사망자문제와 관련하여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였으며 일본에 줄수 있는것은 다 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인도주의적인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우리 대표단의 일본입국을 가로막은것은 무엇때문인가. 그 목적은 딴데 있지 않다. 새 세기에 들어와 미국이 벌린 침략전쟁들을 기화로 해외군사작전의 전례를 마련한 일본반동들은 때를 만난듯이 전쟁헌법조작놀음을 뻐젓이 벌리며 해외팽창을 국가정책으로 법제화하고 아시아재침과 세계정복을 위한 《십자군원정》을 벌리려 하고있다. 지금 일본반동들은 이미 다 해결된 랍치문제를 다시 끄집어내여 일본인민들속에 대조선적대의식을 대대적으로 고취하고있다. 그들은 이런 사회적분위기를 리용하여 군국화와 해외침략을 위한 기반을 완전히 닦아놓으려고 책동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우리 유가족들과 관계성원들이 들어와 수백수십만에 달하는 조선사람들을 랍치,강제련행,학살하였으며 나중에는 그 유골까지 제대로 반환하지 않은 반인륜적범죄를 폭로하면 저들의 군국화와 해외침략을 위한 기반축성에 영향을 주게 되는것을 몹시 두려워하고있다.

사실들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일본당국은 범죄적과거사에 대해 그 어떤 반성이나 책임도,사죄와 보상의무도 인정하려 하지 않고 2중3중으로 죄를 덧쌓고있다. 우리 인민에게는 일본과 계산할것이 너무나도 많다.

일본은 과거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모든 반인륜적범죄와 반세기가 넘도록 수많은 조선인희생자들의 유골을 내버려두고 유가족들이 커다란 불행과 고통을 겪게 한데 대하여 철저히 사죄하고 보상하여야 한다.

일본반동들이 우리 인민에게 입힌 뼈아픈 상처를 계속 헤집는 한 우리 인민의 반일감정은 백배로 높아질것이다. 일본당국은 전대미문의 과거죄악을 덮어버리려는 교활한 술책을 그만두어야 한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