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4년 12월 30일기사 목록
조평통 대변인 남조선 《국방부》의 반공화국행위를 규탄
(평양 12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얼마전 남조선《국방부》가 우리에 대한 《주적》표현을 《가장 주요한 위협》이란 표현으로 바꾼것과 관련하여 3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답하였다.

대변인은 이른바 《주적》표현을 《가장 주요한 위협》으로 바꾸기로 한것은 표현만 다를뿐 본질에 있어서 우리를 계속 《적》으로 간주하겠다는 반공화국행위로 된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최근 남조선《국방부》는 앞으로 발간하게 될 《국방백서》에서 우리에 대한 《주적》표현대신 《가장 주요한 위협》이라는 표현을 쓰기로 하였다고 한다.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밑에 민족공조로 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는 6.15시대에 역행하여 시대착오적인 《주적》개념을 《가장 주요한 위협》으로 분칠하고 그것을 계속 유지하려는것은 동족인 대화상대방을 부정하는 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더우기 남조선군내부에서는 《주적》대신 우리를 《가장 핵심적인 적》으로 못박은 《장병정신교육교재》라는것도 종전것을 그대로 쓰기로 하였다.

이것은 남조선군당국이 표기하려는 《가장 주요한 위협》이라는것이 본질에 있어서 《주적》과 같은 표현에 지나지 않으며 이 조치가 내외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술책에 불과하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우리는 남조선당국이 대화상대이며 통일의 일방인 우리를 적대시하고 《타도》하려는 불순한 목적을 추구하면서 도대체 누구와 대화를 하고 협력을 하며 어떻게 나라의 《평화적통일》을 이룩하겠다는것인지 묻지 않을수 없다.

이런 상태에서는 대화도 무의미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북남관계발전도 기대할수 없다.

누가 누구의 위협으로 되는가 하는것은 이미 명백히 밝혀졌다.

올해에 들어와서만도 미국과 남조선호전광들은 우리를 반대하는 각종 선제공격씨나리오들을 작성하고 그 실현에 박차를 가해왔으며 남조선의 하늘과 땅,바다에서 매일과 같이 북침을 노린 합동군사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려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가장 주요한 위협》이니 뭐니 하고 우리를 걸고드는것은 우리에 대한 새로운 도발이며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대한 배신이다.

남조선당국이 6.15공동선언리행에 제동을 걸고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를 교착상태에 빠뜨린 반통일행적에 대해 시인하고 사죄할대신 반공화국대결행위를 계속 일삼는것은 이미 지은 죄에 새로운 죄악을 덧쌓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이 진실로 우리와 화해하고 협력할 의사가 있다면 《가장 주요한 위협》이니 뭐니 하는 반공화국적대시립장을 무조건 버려야 한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