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5년 12월 12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인권존중의 새 세계건설은 시대적요구
(평양 12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10일부 《로동신문》은 세계인권의 날에 즈음하여 론설을 실었다.

신문은 인권존중의 새 세계를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서 이룩된 가장 큰 성과의 하나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제도가 우리 나라에 세워지고 공고발전된것이라고 지적하였다.

론설의 필자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인권문제와 관련하여 우리 나라를 비롯한 발전도상나라들에서 이룩된 성과와 경험들이 국제사회에 류포되는것을 막기 위하여 갖은 훼방을 다하면서 비방중상하고있는 사실에 언급하고 다음과 같이 썼다.

미국과 일부 서방세력들은 주권우에 《인권》을 올려놓고 반제자주적인 나라들의 주권을 우롱,침해하려 하고있다. 미국은 그 누구도 인정하지 않는 《인권재판관》행세를 하면서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를 걸고들며 인권분야에서 부당한 이중기준을 적용하고있다. 미국을 비롯한 일부 서방세력들이 떠드는 《인권》타령은 본질에 있어서 제도전복,정권교체론이며 침략의 전주곡이다.

미국을 비롯한 일부 서방세력들이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를 놓고 이러쿵저러쿵 시비질하지만 실제에 있어서는 그들이 심각한 인권문제를 가지고있다.

인권의 진짜유린자,세계최대의 인권범죄자는 바로 미국이다.

미국은 새 세기에 들어선 이후에도 주권국가들에 대한 로골적인 침략과 무고한 주민들에 대한 대량학살 등 엄중한 인권유린행위들을 서슴없이 감행하였다.

이뿐이 아니다. 최근 미국이 유럽의 여러 나라들에 비밀감옥들을 만들어놓고 운영하고있으며 이라크,아프가니스탄 등지에서 포로한 《죄수》들을 실은 미중앙정보국비행기들이 유럽나라들의 비행장들을 리용하고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세계적으로 커다란 물의가 일어나고있다.

지금 미국은 관따나모미해군기지를 비롯하여 해외의 많은 미군수용소들에서 수감자들을 야만적으로 취급하고있다.

미국은 이처럼 저들의 인권허물은 덮어두고 있지도 않는 남의 《인권문제》를 꾸며내여 걸고들고있다. 그리고 그것을 침략과 압력,간섭의 구실로 써먹고있다.

론설은 인권은 곧 국권이라고 지적하고 우리 인민이 높이 추켜든 선군의 기치는 새 세기 인류의 인권존중의 새 세계건설을 힘있게 추동하고있다고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2005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