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7년 1월 1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총련을 해치기 위한 탄압모략소동》
(평양 12월 31일발 조선중앙통신)31일부 《로동신문》은 《총련을 해치기 위한 탄압모략소동》이라는 제목으로 된 다음과 같은 개인필명의 글을 실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였다.

《재일조선공민들의 민족적권리에 대한 침해는 곧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침해입니다. 다른 민족, 다른 나라 공민의 자주적권리를 억누르며 국제법의 공인된 규범을 짓밟는 이와 같은 침해행위는 용납될수 없는것이며 지체없이 철저히 청산되여야 합니다.》

일본반동들이 재일조선인운동이 닻을 올린 첫시기부터 그를 말살하기 위해 갖은 암해책동을 집요하게 감행해왔다는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올해에도 일본반동들은 부당한 구실들을 련이어 꾸며내여 총련과 그 산하단체들에 대한 로골적이고 무차별적인 탄압을 가하는것으로 우리 민족의 대일적개심을 크게 폭발케 하였다.

지난 11월 일본반동들은 한 재일조선인녀성이 지난 5월 조국을 방문하기 위해 《만경봉-92》호에 오를 때 자신의 건강관리에 필요한 의약품을 가져가려 한것을 《약사법위반》으로 몰아붙이고 일대 반총련모략소동을 일으키며 파쑈적망동을 일삼았다. 일본반동들은 그 녀성이 총련관계자라는 리유로 그것도 반년이 지나서 그 무슨 《위반》이니, 《생물무기전용》이니 하는 당치 않은 구실을 내대고 그의 집은 물론 그가 다니던 총련지부사무소와 지어 총련 도꾜도본부회관 등 여러 총련기관들에 대한 강제수색을 벌렸다.조국방문 니이가다출장소에서는 자물쇠가 걸려있는 출장소문을 마스고 사무실과 조국왕래기념관,창고까지 마구 뒤지는 강도행위까지 감행하였다.

일본반동들은 그에 이어 재일본조선인과학기술협회(과협) 중앙상임리사회 고문의 집과 그가 근무하던 기업의 사무소 등도 무려 9시간동안이나 강제수색하는 란동을 부리였다. 이자들은 과협이 《대량파괴병기개발》에 필요한 기술정보를 공화국에 《제공할 가능성이 있다》느니, 《북의 공작기관의 지시》에 의해 일본의 첨단기술을 제공하는 《범죄적인 조직》이라느니 하는 악담을 줴치면서 그런 탄압소동을 벌리였다. 얼마전에는 또 《법위반》이라는 구실을 붙여 효고현상공회와 한신경리실, 동포상공인의 집과 사무소 등 7개 곳에 대한 수색놀음을 벌려놓고 터무니없이 날조된 혐의를 들씌우면서 그 무슨 명단과 자료들을 내놓으라고 강박하였다.

그뿐만이 아니다. 일본반동들은 총련관련시설들에 대한 과중한 세금부담을 들씌워 총련을 재정적으로 질식시키기 위한 책동에도 악랄하게 매달리였다. 지금까지 깡패들을 내몰고 그뒤에서 조종자의 역을 놀아오던 일본당국은 올해에는 그들스스로가 전면에 나서서 반총련책동을 로골적으로 감행하였다. 전국적으로 총련관련시설들에 대한 세금면제조치를 없애기 위한 대책을 검토하라는 지시가 일본정부 고위당국자의 입에서 공공연히 울려나오는판이다.

총련에 대한 탄압소동에 환장이 된 일본반동들은 심지어 재일동포들의 가장 초보적인 권리중의 하나인 출입국에 관한 권리마저 빼앗으려고 미쳐날뛰였다. 지난 2월에 재일본조선민주녀성동맹 중앙상임위원회 위원장의 일본재입국허가를 부당한 구실로 한주일간이나 보류시키는 인권유린행위로 그 전주곡을 뗀 일본반동들은 지금 재일동포들에게서 조국에로의 왕래와 제3국에로의 려행의 권리를 완전히 빼앗으려고 하고있다.

일본당국의 이런 광란적인 반총련소동속에 올해 우리 동포들에 대한 테로협박사건들이 수많이 발생하였다. 비렬한 일본깡패들은 나어린 우리 동포학생들을 대상으로 협박과 폭행 등 각종 테로행위를 감행하였다. 지난 7월 중순의 며칠사이에만도 재일동포학생들을 목표로 한 폭행사건이 무려 110여건이나 발생하였다.

일본전국을 휩쓰는 반총련,반조선인소동의 회오리속에 야밤중에 총련지부사무소가 불타고 대낮에 흉기를 든 악당이 총련중앙회관으로 뛰여드는 사건이 일어났는가 하면 나중에는 감히 총련중앙상임위원회로 절단된 손가락이 들어있는 협박편지까지 보내는 적대적이고 야만적인 테로협박행위까지 감행되였다.

총련과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극도의 적대감으로부터 저질러지는 그 어느 탄압,테로사건이나 다 일본반동들에 의해 저질러진 범죄행위였다. 현실적으로 일본반동들은 얼마전 100여개의 유엔성원국들의 지지밑에 유엔무대에 제출된 인종주의,외국인배척과 관련한 결의안에 미국과 함께 반대표를 던졌는데 그것 역시 다름아닌 총련을 말살하고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탄압과 박해를 계속 악랄하게 감행하려는 목적에서 출발한것이였다.

한해동안 끊임없이 감행된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과 박해는 조선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악랄한 침해이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도전행위이다.

총련은 일본에서 재일조선인들의 존엄과 민주주의적민족권리를 옹호하는 우리 공화국의 신성한 해외공민단체이며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져있는 합법적조직이다. 총련이 결성이후 지금까지 벌려온 모든 활동들은 재일조선인들의 존엄과 권리를 옹호하고 일본인민들과의 우호친선을 위한것으로서 일본법에 위반되는것이란 하나도 없다. 이것은 일본의 각계 인사들과 광범한 인민들도 인정하는 사실이다.

이와 함께 재일동포들은 일제식민지통치시기 《징용》,《징병》,《정신대》 등으로 일본에 강제로 끌려가 온갖 불행과 고통을 겪다가 간신히 살아남은 사람들과 그 자녀들이다. 그들이 일본에서 살게 된 력사적경위만을 놓고보아도 일본당국에는 재일동포들과 그들의 조직인 총련을 법적으로 보호해야 할 국가적책임과 의무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회적보호나 우대는 고사하고 지독한 민족적차별과 탄압을 일삼으며 그들의 생존권마저 빼앗으려는 일본반동들의 파렴치한 행위는 그 무엇으로써도 합리화할수 없는 반인륜적범죄행위이다.

그러나 일본반동들이 제아무리 재일동포사회에 불안과 공포를 조성하고 총련을 말살하기 위해 발악해도 소용없다. 주체조선의 해외공민된 긍지와 영예를 안고 꿋꿋이 살며 싸워나아가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의 드팀없는 신념과 의지는 그 어떤 탄압의 광풍으로써도 허물수 없다.

지난 수십년동안 부닥치는 모진 시련과 난관에도 굴함없이 애국위업의 한길을 꿋꿋이 걸어온 생명력이 강한 총련을 거꾸러뜨리겠다는것은 오산이며 망상이다. 우리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을 그 누구도 유린 못하듯이 총련의 존엄과 권리 역시 신성불가침이다.

일본반동들은 백년숙적 일본과는 기어이 피의 결산을 받아내고야말려는 우리 인민의 대일적개심을 똑똑히 보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