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7년 10월 3일기사 목록
로무현대통령을 위한 연회
(평양 10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김영남과 평양시인민위원회 위원장 박관오는 평양을 방문하고있는 로무현대통령과 그 일행을 위하여 2일 목란관에서 연회를 차렸다.

연회에는 로무현대통령과 함께 재정경제부 장관 권오규, 과학기술부 장관 김우식, 통일부 장관 리재정, 국방부 장관 김장수, 농림부 장관 임상규, 보건복지부 장관 변재진, 국가정보원 원장 김만복을 비롯한 수행원들이 초대되였다.

최고인민회의 의장 최태복, 내각 부총리 로두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김영대와 정권기관, 근로단체, 성, 중앙기관 일군들, 관계부문 일군들이 여기에 참가하였다.

김영남위원장은 연회에서 한 연설에서 7년전 평양에서 마련된 북남수뇌상봉과 6.15공동선언은 우리 민족의 통일의지를 만방에 과시한 력사적사변이였다고 하면서 《우리 민족끼리》는 화해와 단합, 통일과 번영의 길을 밝혀주는 민족공동의 리념이라고 강조하였다.

그는 북남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야 할 성스러운 과제가 우리앞에 나서고있으며 이것을 해결하는것이야말로 우리 민족성원 모두의 숭고한 사명으로 된다고 말하였다.

민족을 중시하고 힘을 합치는 여기에 통일과 번영의 미래가 있다고 하면서 그는 이번 북남수뇌상봉이 조국통일을 열망하는 온 겨레에게 새 희망과 기쁨을 주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하였다.

로무현대통령은 연설에서 북녘의 동포들이 따뜻이 환영해준데 대하여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하였다.

갈라져있지만 우리 강토의 모습은 여전히 하나이고 북녘동포들이 한 민족임을 거듭 실감하였다고 하면서 그는 6.15공동선언이 발표된후 지난 7년간 남과 북이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해온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그는 신뢰증진이 조선반도의 평화를 공고히하고 민족공동번영의 미래를 여는 토대가 될것이며 이번 상봉이 그 계기가 되리라는 기대를 표명하였다.

화해와 협력이 대세로 되고있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민족의 무궁한 발전을 바란다고 그는 말하였다.

연회에서 로무현대통령은 김정일국방위원장의 건강을 축원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