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07년 12월 26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미국의 변함없는 대조선적대시침략정책
(평양 12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26일부 《로동신문》은 론설을 통하여 올해 우리 겨레가 나라의 평화와 평화통일을 이룩하기 위하여 줄기찬 투쟁을 벌려왔음에도 불구하고 조선반도정세가 의연 긴장한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침략정책에 기인된다고 까밝혔다.

론설의 필자는 미국의 대조선정책은 군사력에 의거한 침략정책으로서 조선반도긴장격화의 근본요인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썼다.

미국호전계층이 남조선에서 우리 공화국을 겨냥하여 벌려놓은 《련합전시증원연습》과 《독수리》합동군사연습, 《을지 포커스 렌즈》합동군사연습은 미국의 변함없는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드러낸 북침소동이다.

올해에 미국은 조선반도와 그 주변지역에 위험한 핵선제타격수단들을 끌어들이는 등 대규모적인 북침무력증강에 열을 올리였다. 이것이 조선반도의 평화분위기를 해치고 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위험천만한 도발소동이라는것은 론할 여지조차 없다.

미국의 남조선강점은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집중적인 발로이며 남조선강점 미제침략군은 반공화국침략정책의 현지집행자이다.

미국은 남조선호전광들을 동족과의 대결과 군사적적대행동에로 부추김으로써 민족내부에 불화를 조성하고 겨레의 통일지향을 가로막으려고 악랄하게 책동하였다.

미국은 그 무슨 《년례안보협의회》니, 《안보정책구상회의》니 하는 각종 모의들을 벌려놓고 남조선미국《동맹》을 운운하며 남조선군을 군사적종속체계에 더욱 얽매여놓으려고 책동하였으며 《안보협력》의 간판밑에 남조선호전세력에게 방대한 살인장비들을 쥐여주면서 그들을 동족과의 대결에로 내몰았다.

미호전세력의 대조선적대시침략책동이야말로 조선반도에서 평화와 안정파괴의 근원이며 긴장격화와 전쟁발발의 불씨이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