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0년 1월 12일기사 목록
민주조선 《이래도 할 말이 있는가》-《위안부》자료 발굴
(평양 1월 12일발 조선중앙통신)12일부 《민주조선》에 실린 개인필명의 론평 《이래도 할 말이 있는가》의 전문은 다음과 같다.

최근 일본에서 일본군《위안부》제도와 관련한 전쟁체험자들의 수기들이 대량 발굴되여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있다.

《일본의 전쟁책임자료쎈터》연구사들이 국회도서관에 소장되여있는 전쟁기록과 회상록 2,000권을 조사한데 의하면 260권에 달하는 많은 문서들에서 일본군《위안부》관련자료들이 나졌다고 한다.

외신들은 자료들에 일본군헌병들이 《위안부》들에 대한 신체검사와 《위안소》를 운영한 사실 특히 성폭행 등 《위안부》관련제도에 군이 깊이 관여하였다는것을 구체적으로 서술하였기때문에 그 사료적가치가 매우 높다고 보도하였다.

이로써 제2차 세계대전시기 일본이 세상에 일찌기 있어본적이 없는 일본군《위안부》제도라는것을 내오고 조선과 아시아에서 숱한 녀성들을 끌어다 《성노예화》정책을 실시한것이 움직일수 없는 력사적사실이라는것이 명백히 확증되게 되였다.

국제무대에서 일본군《위안부》문제가 상정론의되기 시작한지도 이제는 20여년이 되지만 이 문제는 오늘까지도 그 해결을 보지 못하고있다.

그 원인은 일본이 저들의 력사적범죄에 대해 사실인정을 거부할뿐만아니라 그 책임을 요리조리 회피해나서고있는데 있다.

일본반동들은 일본군《위안부》문제는 녀성들이 돈을 벌기 위해 자발적으로 진행한 매춘행위라느니, 당시 농촌의 어디에서나 볼수 있었던 일이였다느니 뭐니 하고 력사적사실을 외곡해나섰으며 국가적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해 개별적민간업자들에 의해 일어난 일로서 정부가 사죄할 성격의 문제가 아니라는 식으로 발뺌해나섰다.

특히 2007년 미국회에서 일본의 과거범죄청산을 요구하는 일본군《위안부》관련결의안제출문제가 상정되자 극우익분자인 아베는 《정부와 군부가 이른바 <위안부>를 징집한것과 관련한 직접적인 기록을 찾지 못하였다》고 아닌보살해나섰으며 설사 결의안이 제출된다고 해도 정부는 절대로 사죄하지 않겠다고 강변하여 국제사회의 분노를 자아냈다. 오늘 일본의 교과서들과 공식출판물들에는 일본군《위안부》관련문제들이 전혀 언급되지 않고있는 형편이다.

이것이 저들의 과거죄악이 드러나는것을 싫어하고 그 력사적책임을 회피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의도적인 작간에 의한것이라는것은 두말할 여지도 없다.

그러나 일본반동들이 좋아하든 싫어하든 관계없이 력사의 진실은 밝혀지기마련이며 죄는 지은대로 가기마련이다.

일본의 일본군《위안부》범죄는 국제법상 《고문과 그밖의 잔인하고 비인간적이며 불명예스러운 취급과 처형을 금지할데 대한 협약》, 《국제인권규약》, 《녀성들에 대한 모든 형태의 차별금지협약》, 《노예제도금지협약》 등 여러 항목에 해당되는 특대형반인륜범죄이다.

국제법에서는 전쟁범죄와 인류를 반대하는 범죄를 저지른자들에 대해서는 시효를 적용하지 말며 범죄가 감행된 시기에 관계없이, 주모자나 공모자나 할것없이 끝까지 색출하여 엄중히 처벌할것을 규제하고있다.

사상최대의 악행이 일본정부와 군부에 의해 조직시행된것이 명명백백히 드러난이상 일본은 국가적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으며 엄한 국제법적심판을 받아야 마땅하다.

여기에 일본이 무슨 더 할 말이 있는가.

이제와서 일본이 저들의 과거범죄와 관련하여 더이상 이러쿵저러쿵하며 말장난을 펴는것은 국제사회앞에 저들의 도덕적저렬성을 스스로 드러내놓는것으로 될뿐이다.

일본은 정의와 인류량심의 요구대로 지체없이 과거범죄청산의 길에 나서야 하며 그 길에 재생의 마지막기회가 있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국제사회가 엄한 눈초리로 일본을 주시하고있는것만큼 일본은 처신을 바로해야 한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