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1년 4월 22일기사 목록
군사회담 북측 삐라살포지역 전면격파사격으로 확대 통고
(평양 4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북남장령급군사회담 북측 단장이 최근 리명박역적패당의 반공화국대결광증이 극도에 달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2일 남측 괴뢰군부에 통지문을 보내였다.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측은 치졸한 반공화국삐라살포행위에 계속 매달리는가 하면 우리측에 총탄까지 발사하는 무모한 군사적도발에 기승을 부리고있다.

우리 군대의 무자비한 대응이 두려워 도적고양이처럼 뭇사람들의 눈을 피해가며 4월 15일에는 파주시 림진각에서 20여만장의 삐라를, 14일에는 전선중부 련천군 중면 삼곳리주변에서 120만장의 삐라를 살포하였다.

그런가 하면 4월 15일 19시 38분에는 516헌병초소에서 우리측을 향하여 12.7mm대구경기관총을 마구 쏘아대는 용납못할 군사적도발을 감행하였다.

북측 단장은 역적패당이 감행하고있는 반공화국삐라살포와 무모한 군사적도발행위들은 북남대결을 더욱 악화시켜 끝끝내 전쟁국면에로 몰아가려는 현 괴뢰당국의 호전적립장이 더욱더 분별없는 단계에 이르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고 강조하면서 우리 군대의 원칙적립장을 다음과 같이 엄숙히 통고하였다.

이미 명백히 밝힌바와 같이 삐라살포행위는 심리전의 한 형태이며 그것은 곧 교전상대방에 대한 숨길수 없는 전쟁도발행위로 된다.

따라서 삐라살포지역에 대한 직접조준격파사격은 교전일방인 우리 군대가 정전협정파기자들에게 가하는 정정당당한 징벌로 된다는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립장이다.

더우기 우리 군대의 대응이 두려워 남측이 교활한 방법으로 장소를 옮겨가며 삐라살포행위에 매달리고있는 조건에서 우리 군대는 이미 선포한 조준격파사격범위를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지역에 가하는 전면격파사격으로 넓히게 된다는것을 정식으로 통고한다.

남측의 무모한 반공화국대결망동은 우리 군대의 예측할수 없는 무자비한 징벌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라는것을 다시한번 상기시킨다.

리명박역적패당은 그 어떤 교묘한 수법을 적용하든 반공화국도발행위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서치 않으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의지를 똑바로 알고 무모한 동족대결광기를 즉시 걷어치워야 할것이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