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2년 1월 20일기사 목록
신문들 조선로동당의 숭고한 인민관을 철저히 구현하자고 호소
(평양 1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20일부 신문들은 사설에서 모든 일군들이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 키우신 일군답게, 당원답게 인민을 위하여 분발하고 또 분발하며 인민을 위한 투쟁에서 더 높은 실적을 낼것을 호소하였다.

《로동신문》은 온 나라가 2012년의 승리를 위하여 폭풍쳐 내달리고있는 지금 조선로동당은 혁명의 지휘성원들인 일군들이 그 어느때보다 위대한 수령님식, 장군님식인민관을 체득하고 철저히 구현해나갈것을 바라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이 세상에 전지전능한 존재는 인민대중이며 우리 인민은 오직 《위대한》이라는 호칭으로만 부를수 있다는것이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숭고한 인민관이였다.

김정은동지께서 지니신 인민관은 곧 위대한 장군님의 인민관이며 김정은동지의 정치도 장군님의 인덕정치, 광폭정치그대로이다.

우리 당의 인민관은 인민대중을 진정한 동지,훌륭한 선생, 가장 재능있는 창조자로 내세우는 투철한 인민중시의 견해와 관점이며 인민의 존엄과 리익을 철저히 옹호하고 인민의 행복을 위하여 충실히 복무하는 애민헌신의 립장이다.

우리 일군들은 혁명의 지휘성원이기전에 인민의 아들이고 인민의 심부름군이다.

당과 인민, 일군들과 대중이 서로 팔을 끼고 어깨겯고 준엄한 시련을 이겨내며 위대한 장군님의 고귀한 혁명유산인 일심단결을 더욱 공고히 해나가자는것이 우리 당의 의도이다.

영광과 행복은 인민들에게 돌리고 일감과 고생은 자기가 떠맡는 일군,인민이 겪는 시련을 자기의것으로 여기고 생눈길을 헤치는 심정으로 앞장에서 고난을 타개해나가는 일군이 우리 당의 진정한 혁명동지이다.

일군들이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인민들속으로 들어가 그들과 숨결과 고락을 함께 하며 어머니다운 심정으로 이끌어주는 여기에 천만대중을 새로운 총진군에로 불러일으키는 근본비결이 있다.

《민주조선》도 모든 일군들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따라 인민을 위한 투쟁에 한몸바쳐 나가며 뜻깊은 2012년을 강성부흥의 전성기가 펼쳐지는 자랑찬 승리의 해로 빛내이자고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