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4년 1월 25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핵선제공격을 노린 미국과 남조선호전광들의 군사연습 규탄
(평양 1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지난 1월 중순 태평양지역 미군사령부에서 벌어진 연습에 참가한 미국과 남조선의 군사 및 외교관계자들은 《북조선핵위기 발생》 등 가상상황을 설정해놓고 저들의 핵 및 비핵능력 등에 대한 주제발표를 한다, 《북조선의 핵위협씨나리오를 토대로 한 대응방안》을 토의한다 하면서 소동을 피웠다. 호전광들은 연습이 끝난 후 맞춤형억제전략의 실제적용과 조선반도에서 작전에 대한 정보수준을 높이는 기회가 되였다고 하면서 이른바 《성공》에 대해 떠들었다.

2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미국과 남조선호전광들이 맞춤형억제전략을 처음으로 적용한 이번 연습은 반공화국핵선제공격을 노린 엄중한 군사적도발행위이며 공화국을 핵무기로 선제타격하기 위한 위험천만한 작전적모의판이였다고 까밝혔다.

론평은 미국이 공화국을 핵선제공격하기 위한 기도를 드러낸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가소로운것은 미국이 쩍하면 그 누구의 《핵위협》에 대비한다는 구실을 내대는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저들의 핵선제공격기도를 합리화해보려는 구차스러운 변명에 불과하다.

미국의 가증되는 핵위협공갈과 북침전쟁준비책동은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엄중한 침해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조선반도정세를 최악의 상황에로 끌고가는 장본인들이 다른 누구의 《핵위협》을 떠들어도 거기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없다. 그것은 오히려 주변나라들의 더 큰 경계심을 자아낼뿐이다.

미국이 핵무기현훈증에 사로잡혀 핵선제공격으로 우리 공화국을 어째보려는것은 망상이다.

상대를 잘못 보고 덤벼드는자들은 선제공격이 저들의 독점물이 아니라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