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4년 2월 26일기사 목록
해외동포단체들 미국남조선합동군사연습 중지 요구
(평양 2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조국통일범민족련합 유럽지역본부와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가 24일 《조선반도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합동군사연습을 즉시 중지하라》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최근 공화국의 평화애호적인 노력에 의해 민족의 안전과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긍정적인 조치들이 취해지고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상봉이 이루어지고있다고 지적하였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북남사이에 조성된 좋은 분위기를 흐려놓으며 미국과 결탁하여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았다고 규탄하였다.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대하는 침략적인 핵전쟁연습이라고 까밝혔다.

미국이 랭전후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는 군사연습의 규모를 줄이면서도 조선반도에서는 핵전쟁각본에 따라 해마다 대규모적인 전쟁연습을 벌리고있다고 단죄하였다.

온 민족이 호전세력들의 대결과 전쟁광증을 절대로 허용하지 말고 단호히 저지파탄시키기 위하여 떨쳐나설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핵전쟁연습, 북침전쟁연습인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즉시 중지해야 한다고 성명은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