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4년 5월 2일기사 목록
반인민적악정이 빚어낸 인권참사
(평양 5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지난 4월 16일 남조선의 전라남도 진도앞바다에서 대형려객선 《세월》호가 침몰되여 학생들을 비롯한 수백명이 목숨을 잃는 대참사가 빚어졌다.

꼬리를 물고 일어난 각종 특대형사고들에 련이은 이번 사고는 박근혜《정권》의 반인민적정책의 필연적산물이다.

4월 28일에 공개된 려객선침몰당시의 최초구조상황을 담은 동영상에 의하면 선장을 비롯한 려객선의 승무원 15명 전원이 승객들을 버리고 저들끼리 탈출하여 침몰하는 배에서 빠져나왔다고 한다.

이것은 국민의 생명안전과 인권보장에 대한 태도에서 우 아래가 한통속인 남조선의 처참한 인권현실을 반영한 반인권적범죄행위의 일단에 불과하다.

침몰사고가 일어나 기울어져가는 배를 두고 어린 학생들의 부모들과 가족들이 가슴을 치며 절망에 찬 시간을 보내고있었으나 괴뢰해양수산부 장관이라는 자는 사고가 발생한 때로부터 닷새만에야 사고현장에 머리를 들이밀었다.

사고를 수습한다고 하면서 전라남도 진도에 내려간 《국무총리》는 최고급숙박시설만 찾아다니였으며 괴뢰 교육부와 안전행정부 장관은 실종자수자 하나 제대로 장악하지 않고 제 볼장을 보기에만 여념이 없었다.

더우기 괴뢰패당은 한시라도 빨리 사태를 수습할 대신 책임회피에만 급급함으로써 인민들의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청와대 《안보실장》은 침몰사고 실종자가족과 유가족들이 《정부》가 늦게 대처하는데 대해 불만을 표시하자 《국가안보실은 안보와 국방을 보는데지 자연재해 등에 대한 지휘부가 아니》라고 발뺌하고나섰다.

박근혜는 《자신과 정부가 이번 비극에 대해 상관없다.》고 하면서 침몰사고의 책임을 공직자들에게 몰아대면서 꼬리를 사리였다.

여론들이 《대통령이 문제이다.》, 《독재자의 딸은 결코 책임지는 법에 대해 배우지 않았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인것은 우연한것이 아니다.

또한 괴뢰패당은 침몰사고로 인한 내외의 불신과 분노를 다른데로 유도하기 위해 문제의 본질을 은페하느라고 오그랑수를 썼다.

《새누리당》패거리들은 사고상황에서도 오히려 국민을 비난하고 박근혜를 비호하며 지방선거경쟁에 열을 올리였다. 한편 일부 시정배들은 사고해명을 요구하는 피해자가족들과 그를 지지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을 《좌파세력》, 《종북》으로 몰아대는 망나니짓까지 서슴지 않았다.

이번 려객선침몰사고는 국민들의 인권에 대해서는 꿈도 꾸지 않는 남조선집권세력의 반인민적인 정체를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