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4년 12월 20일기사 목록
조선외무성 반공화국 유엔《인권결의》 전면배격
(평양 12월 20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20일 다음과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인민이 주인된 사회주의제도에서 누구나 남부럽지 않게 잘사는 천하제일강국, 인민의 락원을 일떠세우려는 우리 공화국정부의 노력이 적대세력의 엄중한 도전에 부닥치고있다.

지난 19일 유엔총회 제69차회의 전원회의에서 미국이 총회 3위원회 회의에서 날치기로 조작해낸 반공화국《인권결의》가 끝끝내 강압채택되였다.

우리 공화국의 참다운 인권보장정책을 악랄하게 헐뜯다 못해 우리의 《인권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하는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는 독소내용까지 들어있는 《결의》는 어떻게 해서나 우리 공화국을 고립압살해보려는 미국의 추악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최고표현으로 된다.

미국이 유엔의 절차와 규정까지 공공연히 무시하고 총회에서 《결의》가 채택되기도전에 안전보장리사회에서 추종국가들을 발동하여 우리의 《인권문제》를 공식안건으로 상정시키는 놀음을 벌려놓은 사실자체가 《인권》을 구실로 우리 나라에 대한 무력침공의 명분을 만들려는 위험천만한 정치적기도를 명백히 립증해주고있다.

다름아닌 유엔에서 개별적나라의 인권문제를 정치화하여 그 나라의 제도전복에 도용할수 있는 위험한 전례가 만들어지고 인권문제가 진정한 협력이냐 아니면 전쟁이냐 하는 기로에 오른 오늘의 심각한 사태앞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다음과 같이 엄숙히 천명한다.

첫째, 적대세력이 모략과 허위날조, 강권과 전횡으로 유엔총회 전원회의에서 강압채택한 반공화국《인권결의》를 단호히 전면배격한다.

우리의 인권실상을 보지도 못하고 한쪼각의 량심과 인간으로서의 체모까지 다 저버린 인간추물들의 《증언》을 긁어모아 만들어낸 협잡문서에 토대하여 조작된 《결의》는 그것이 어느 무대에서 누구에 의해 《채택》되든 절대로 유효할수 없다.

둘째, 인권을 구실로 우리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침공하려는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명백해진 조건에서 조선반도비핵화라는 말자체가 더는 성립될수 없게 되였다.

미국은 우리와의 인권전면대결에 진입한 그 시각부터 조미사이의 자주권존중과 평화공존을 공약한 6자회담 9.19공동성명을 비롯한 모든 합의를 빈종이장으로 만들어버렸다.

셋째,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반공화국압살책동에 대처하여 우리는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모든 조치들을 그 무엇에도 구애됨이 없이 취해나갈것이다.

핵무력을 포함한 나라의 자위적국방력을 백방으로 강화해나가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는 배가의 박차가 가해질것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적대세력의 무분별한 《인권》소동을 미증유의 초강경대응전으로 짓부셔버릴것이며 자기의 생명이고 생활인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굳건히 수호해나갈것이다.


주체103(2014)년 12월 20일
평양(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