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5년 1월 16일기사 목록
남조선신문 《보안법》 휘두르는 당국 규탄
(평양 1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신문 《한겨레》가 14일 파쑈악법인 《보안법》을 또다시 휘두르는 남조선당국을 규탄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은 북을 방문한 소감에 대해 이야기한 리유로 재미동포교수가 강제추방되고 전 민주로동당 부대변인이 구속되였다고 밝혔다.

검찰과 경찰이 벌리고있는 공안몰이의 근거가 다름아닌 《보안법》의 7조 《찬양,고무죄》라고 하면서 이 조항이 지금까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대표적인 독소조항으로 비난받아온데 대해 언급하였다.

과거 독재《정권》때처럼 현 집권자가 이 악법을 정치적반대세력을 탄압하고 사회적공포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계속 리용할 가능성이 지금도 존재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보안법》을 두고 미국에서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고있어 우려하고있다.》,《박근혜정권에서 그의 람용에 대한 두려움이 커졌다.》는 여론이 울려나오고 국제사회가 그의 페지를 주장하였다고 밝혔다.

사실과 의견의 자유로운 표현이야말로 민주화를 위한 최소한의 요소임을 집권자는 전혀 리해하지 못하고있는것 같다고 비난하였다.

사설은 페지되여야 마땅한 《보안법》이 오히려 기승을 부리는 지금의 현실이야말로 민주주의후퇴이자 사회적망신이라고 규탄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