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5년 1월 22일기사 목록
남조선에서 계속되고있는 통일운동말살책동
(평양 1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온 겨레의 자주통일열기가 날로 높아가고있는 때에 남조선에서만은 통일운동자체를 말살하기 위한 불순한 움직임이 계속되고있다.

남조선 《련합뉴스》에 의하면 얼마전 법무부가 《반국가단체》와 《리적단체》들을 제재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을 내놓았다.

그 방안이라는것이 《보안법개정안》으로 거론되고있다.

이 개악안은 법원이 《반국가단체》나 《리적단체》에 해산명령을 내리고 이 단체들의 이름으로 진행되는 집회, 시위와 모든 활동을 금지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있다.

이미 오래전부터 남조선의 독재세력은 조국통일범민족련합 남측본부, 《한총련》, 남북공동선언실천련대를 비롯하여 통일을 주장하는 단체들을 《리적단체》로 규정하였으나 감히 없애지는 못하였다.

그러나 현 남조선당국은 통일운동단체들을 아예 없애버리려 하고있다.

이를 법적으로 고착시키기 위한 《보안법개정안》이 현재 《국회》에 머물러있는 상태이다.

이와 관련하여 법무부는 《리적단체가 더이상 활동할수 없도록 제재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어 도입을 추진할것》이라느니 뭐니 하며 반통일적속심을 그대로 드러내보였다.

남조선의 보수세력은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민족의 흐름에 역행하여 통일운동에 대한 탄압에 더욱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