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5년 2월 16일기사 목록
김정은제1비서 인민군지휘성원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 방문
(평양 2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로동당 제1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인 광명성절에 즈음하여 2월 16일 0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께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였다.

황병서동지, 현영철동지, 리영길동지, 김원홍동지, 서홍찬동지, 김춘삼동지, 박영식동지, 렴철성동지를 비롯한 조선인민군 지휘성원들, 군종, 군단급단위 지휘성원들이 함께 참가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현명한 령도따라 조국해방 일흔돐과 당창건 일흔돐을 혁명적대경사로 빛내이기 위한 총공격전이 벌어지고있는 격동적인 시기에 우리 군대와 인민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탄생하신 73돐을 뜻깊게 맞이하였다.

절세의 애국자이시며 불세출의 선군령장이시며 주체의 영원한 태양이신 위대한 장군님에 대한 사무치는 그리움이 차넘치는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은 숭엄한 분위기에 휩싸여있었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는 위대한 김일성대원수님과 김정일대원수님의 립상이 모셔져있는 홀에 들어서시였다.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립상량옆에는 당기와 공화국기, 군기들이 세워져있었으며 조선인민군 륙군, 해군, 항공 및 반항공군, 로농적위군명예위병대가 정렬해있었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대원수님과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의 립상을 우러러 조선인민군 륙군, 해군, 항공 및 반항공군, 로농적위군명예위병대 대장이 영접보고를 드리였다.

위대한 김일성대원수님과 김정일대원수님의 립상에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가 진정되였다.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립상에 조선인민군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가 진정되였다.

꽃바구니의 댕기에는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는 글발이 씌여져있었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는 참가자들과 함께 위대한 김일성대원수님과 김정일대원수님의 립상을 우러러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는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께서 생전의 모습으로 계시는 영생홀에 들어서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는 참가자들과 함께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대원수님께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면서 삼가 인사를 드리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위대한 장군님의 훈장보존실, 울음홀, 사적승용차와 전동차, 배, 렬차보존실들을 돌아보시였다.

참가자들은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성스러운 위업에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치신 위대한 장군님의 빛나는 혁명생애를 뜨거운 마음으로 되새겨보았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개척하시고 승리적으로 이끌어오신 주체혁명위업을 빛나게 완성해나가실 철석같은 의지를 지니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천재적인 예지와 탁월하고 세련된 선군혁명령도로 조국과 혁명, 시대와 력사앞에 영구불멸할 업적을 쌓아올리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강철의 의지와 초인간적인 정력으로 선군장정의 험난한 길을 헤치시면서 인민군대를 당과 수령에게 끝없이 충직한 사상과 신념의 최강군, 일당백의 혁명무력으로 강화발전시키시였으며 전대미문의 사회주의수호전에서 련전련승을 이룩하시였다.

한평생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한몸을 깡그리 불태우시며 선군의 위력으로 강성번영의 활로를 열어주시고 조선혁명의 명맥을 백두의 혈통으로 꿋꿋이 이어주신 위대한 장군님은 절세의 선군태양, 민족만대의 은인으로 천만년 영생하실것이다.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혁명사상과 업적을 필승의 보검으로 틀어쥐시고 백두산총대의 위력으로 선군조선의 새 력사를 창조해가시는 신념과 의지의 화신이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정력적인 령도에 의하여 장군님께서 구상하시고 념원하시던 모든것이 눈부신 현실로 펼쳐지고있다.

위대한 장군님의 믿음과 사랑으로 이 땅, 이 하늘을 꽉 채워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여 우리 조국의 시공간은 장군님세계로 영원하고 장군님세월로 무궁번영하며 사회주의조선의 승리와 기적의 력사는 끝없이 이어지고있다.

참가자들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의 군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가는 길에서 위대한 장군님께서 키워주신 선군혁명의 제일기수, 돌격대의 영예를 더 높이 떨치며 김일성, 김정일군대, 김정은혁명강군의 불패의 위력으로 백두의 성스러운 대업을 반드시 성취하고야말 불타는 맹세를 다짐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