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5년 2월 27일기사 목록
남조선민주로총 박근혜《정권》퇴진 위한 4월 총파업투쟁 선언
(평양 2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의 민주로총이 25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박근혜《정권》퇴진을 위한 4월 총파업투쟁을 선언하였다.

기자회견에서 발언자들은 박근혜《정권》의 집권 2년은 로동자들에게는 20년보다 더 긴 세월이였다고 말하였다.

부정선거로 당선된 현 《정권》의 집권공약은 민생파탄으로 이어지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워 가족이 집단적으로 자살하는 사태가 빚어지고있는것은 《정부》의 반민중적정책에 의한것이라고 단죄하였다.

민주로총의 올해 총파업목적은 총체적으로 무능한 박근혜《정권》을 무너뜨리는것이라고 밝혔다.

투쟁으로 현 《정권》을 깨버리자고 호소하였다.

그들은 국민과 함께 로동자민중의 희망실현을 위해 4월 총파업을 통한 《정권》퇴진운동을 벌려나갈것이라고 선언하였다.

이어 요구안이 랑독되였다.

요구안은 《정부》가 친재벌정책과 반로동정책, 서민죽이기정책을 즉시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