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5년 5월 15일기사 목록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 일본당국의총련탄압책동 규탄
(평양 5월 15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는 15일 다음과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최근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탄압책동이 극히 무모한 단계에로 치닫고있다.

지난 12일 일본경찰깡패들은 3명의 총련일군들의 집을 습격하고 그 무슨 《외환법위반》이라는 혐의로 죄인처럼 수갑을 채워 강제련행하는 야만적폭거를 서슴없이 감행하였다.

일본반동들의 이러한 망동은 한세기전 신성한 우리 조국땅에 더러운 침략의 구두발을 들이밀고 장장 40여년간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강도 일제의 야수적기질을 그대로 보여준 또 하나의 반인륜적, 반인권적만행이다.

일본 사무라이들로 말하면 우리 나라를 비법적으로 강점하고 840만여명의 조선청장년들을 징용, 징병으로 끌어가 강제로동과 침략전쟁터로 내몰고 집단적으로 학살하였으며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의 정조를 무참히 유린한 특대형범죄를 저지른 천하무도한 인간백정의 무리들이다.

우리 민족에게 끼친 일제의 죄악은 아무리 력사가 흐르고 세대가 바뀌여도 결코 덮어버릴수도, 지워버릴수도 없으며 오늘도 우리 겨레의 가슴속에 아물수 없는 원한과 피맺힌 상처로 남아있다.

더우기 재일동포들은 바다건너 일본땅에 강제로 끌려가 비참한 식민지노예로동과 희생을 강요당한 직접적인 피해자들과 그 후손들로서 일본당국은 마땅히 이들에 대한 배상은 물론 법적보호와 민주주의적민족권리보장의 의무를 지니고있다.

그러나 일본은 패망후 70년이 되는 오늘까지도 저들이 저지른 특대형국가범죄에 대해 사죄와 배상은 커녕 오히려 침략력사를 외곡, 미화분식하고 독도강탈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내놓고있으며 우리 공화국의 해외공민들인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박해와 탄압을 더욱 로골화하고있다.

뿐만아니라 과거죄악에 대해 성근하게 사죄하고 반드시 배상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대신 어떻게 하나 우리 민족에 대한 침략력사와 반인륜적범죄를 덮어보려고 획책하다 못해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인신매매피해자》로 모독, 우롱하고있다.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는 총련일군들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야수적인 폭거를 우리 공화국의 주권에 대한 용납 못할 침해행위로, 총련을 거세말살하려는 참을수 없는 파쑈적탄압책동으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일본반동들이 이번에 감행한 총련일군들에 대한 체포소동은 아무러한 법적근거도 없는 불법무도한 파쑈적폭거이며 당국의 치밀한 사전각본에 따른 조직적이며 계획적인 반총련책동의 연장이다.

여기에는 우리 공화국의 합법적인 해외공민단체인 총련의 영상을 흐리게 하고 총련을 《위법단체》, 《범죄단체》로 몰아 일본사회에 반총련, 반조선인적대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음흉한 속심이 있다.

제반 사실은 일본반동들이 입버릇처럼 외워대는 그 무슨 《법치국가》란 내외를 기만하기 위한 한갖 가면에 불과하며 일본은 폭압적이며 반인권적인 경찰국가, 파쑈국가라는것을 온 세상에 낱낱이 립증해주고있다.

일본반동들이 총련을 와해말살하려고 발악하면 할수록 백년숙적 일본에 대한 우리 민족의 사무친 원한과 복수심은 심장의 피를 더욱 끓게 하고있다.

일본반동들은 우리의 단호한 징벌의지를 똑바로 보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하며 총련에 대한 비렬하고도 유치한 탄압말살책동을 당장 걷어치우고 반인륜적, 반인권적죄행에 대해 우리 민족과 총련앞에 무조건 사죄하여야 한다.

해내외 온 겨레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무분별한 탄압책동을 단호히 분쇄하며 조국해방 70돐이 되는 올해에 일본의 과거죄악을 기어이 총결산하고 원한의 피값을 받아내기 위한 전민족적인 반일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주체104(2015)년 5월 15일

평양(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