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5년 5월 26일기사 목록
신문들 남조선군부들 함부로 날뛰지 말라고 경고
(평양 5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남조선괴뢰국방부 장관 한민구가 우리 전략잠수함의 탄도탄수중시험발사에 대해 《무모한 도발과 위협》이니 뭐니 하는 악담을 늘어놓았다.이어 괴뢰합동참모본부 의장 최윤희가 경기도 련천일대에 나타나 《적도발원점과 지휘, 지원세력을 초토화》하라는 호전적망발을 줴쳐댔다.괴뢰해군참모총장 정호섭, 괴뢰해병대 사령관 겸 서북도서방위사령관 리상훈 역시 관하부대들을 싸돌아치며 《제압》이니, 《응징》이니 하며 전쟁광기를 부리였다.

26일부 신문들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가뜩이나 긴장한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험악한 파국에로 몰아가는 고의적인 도발소동이라고 단죄하였다.

《로동신문》은 오늘 북남관계가 첨예한 대결국면에 처해있는것은 전적으로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압살하려고 발광해온 괴뢰보수패당의 범죄적망동때문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괴뢰군부호전광들이 《초토화》니, 《응징》이니 하는 전쟁폭언을 함부로 줴치며 극도의 긴장상태를 조성하고있는것이 무엇을 노린것인가 하는것은 불보듯 명백하다.

있지도 않는 《북위협》을 구실로 외세와 함께 벌리고있는 저들의 군사적도발책동을 정당화하고 나아가서 북침핵전쟁의 불을 지르려는것이다.

지금 괴뢰들은 완전히 분별력을 잃고 북침핵전쟁의 불구름을 서슴없이 몰아오고있다.

미국의 식민지하수인, 전쟁머슴군인 괴뢰들이 제아무리 《응징》을 떠들어야 그것은 가소로운 망동일뿐이다.

《민주조선》은 괴뢰패당은 참혹한 종말을 원치 않거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