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5년 8월 10일기사 목록
일본의 성노예범죄 폭로하는 문서 공개
(평양 8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일본이 과거의 피비린내나는 범죄를 력사의 흑막속에 묻어버리려고 필사적으로 발악하고있는 가운데 일본의 특대형반인륜적범죄인 성노예만행을 폭로하는 문서가 공개되였다.

남조선 《KBS》방송에 의하면 최근 비밀해제된 타이의 정보문서에서 일본군성노예포로명단이 발견되였다.

전후 타이포로수용소에 수감되여있던 일본군성노예포로명단에는 조선인녀성들의 수가 1,500여명이라고 표기되여있으며 그중 460여명의 이름이 밝혀져있다.

패망직전 일본군부는 저들의 반인륜적범죄가 드러나는것이 두려워 성노예녀성들을 《간호조무사》로 변경등록하라는 비밀지령을 내렸다 한다.

과거 일제가 수많은 조선녀성들을 성노예로 끌어간 범죄적만행을 립증하는 비밀문서들이 발견되였지만 이번과 같이 성노예포로명단이 공개되기는 처음이다.

일본군성노예제도는 일본이 체계적으로, 조직적으로 감행한 집단적강간행위로서 력사상 류례없는 녀성인권유린범죄이며 특대형반인륜적범죄행위이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