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6년 1월 4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남조선당국의 북침전쟁야망 단죄
(평양 1월 4일발 조선중앙통신)얼마전 미국의 어느 한 조사기관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남조선당국은 여러 나라들과 엄청난 액수의 무기구매계약을 체결하였는데 그 규모에 있어서 세계적인 기록을 세웠다.

한편 남조선군 해병대사령관이라는자는 년말년시를 맞아 가장 첨예한 긴장이 서린 서해의 최전방부대들에 낯짝을 들이밀고 《날카로운 비수》를 박아야 한다느니 뭐니 하는 극악한 망발을 줴치면서 졸개들에게 《완벽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라고 고아댔다.

4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남조선당국자들이 운운하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북남관계개선이라는것이 빈말공부에 지나지 않는다는것을 다시금 실증해주고있다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남조선의 군부호전광들이 미국과 해마다 벌려놓는 각종 명목의 북침전쟁연습들을 계기로 수많은 전쟁장비들을 조선반도에 대량적으로 반입하고있는데 대해 자료적으로 까밝히고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호전광들이 이처럼 방대한 량의 전쟁장비들로 동족을 위협하는것으로도 모자라 막대한 액수의 자금을 탕진하며 무력증강소동에 미쳐날뛰고있는 목적은 명백하다.

그것은 미국과 야합하여 북침핵전쟁을 도발하는것이다.

조선반도에서 대화와 평화의 흐름을 가로막으면서 긴장을 격화시키고 핵전쟁의 검은구름을 몰아오는 장본인은 다름아닌 미국과 남조선당국이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