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6년 5월 10일기사 목록
민족의 대경사 맞이한 격정과 환희
(평양 5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당의 최고수위에 높이 모시였다는 감격적인 소식에 접한 조선의 군대와 인민은 그이께 최대의 경의와 가장 열렬한 축하를 드리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것은 백두산대국의 무궁창창한 미래와 강성번영을 확고히 담보해주는 특대사변, 민족의 대경사이다.

하늘땅에 차넘치는 끝없는 격정과 환희는 군대와 인민이 터치는 심장의 목소리에 그대로 반영되여있다.

조선인민군 군관 홍철준은 격동된 심정을 이렇게 토로하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는 백두의 대업을 선군의 총대로 끝까지 완성하실 철석의 의지를 지니시고 주체의 군건설사상과 전략전술, 탁월한 령군술로 혁명무력강화의 최전성기를 펼치시였다.

우리 인민군대는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하는 그 어떤 제국주의침략세력도 일격에 격멸소탕할수 있는 우리 식의 현대적인 공격수단과 방어수단을 다 갖춘 무적필승의 혁명무력으로 강화되였다.

희세의 천출위인이시며 천하제일명장이신 최고사령관동지를 충정다해 받드는 길에 선군혁명위업의 승리적전진이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우리 인민군대는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을 결사보위해나갈것이다.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 지배인 윤재혁은 가는 곳마다에서 인민의 꿈과 리상이 현실로 꽃펴나는 현실은 전적으로 김정은동지의 현명한 령도의 결과이다, 그이를 조선로동당의 최고수위에 높이 모시여 김일성, 김정일조선의 천만년미래는 억척같이 담보되고있다고 강조하였다.

재령군 삼지강협동농장 관리위원장 리혜숙은 민족의 특대사변을 맞이한 격정과 환희는 사회주의수호전의 제1제대 제1선참호를 지켜선 농업근로자들의 가슴마다에서도 고패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우리 당의 최고령도자이신 김정은동지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고 당 제7차대회 결정을 결사관철하기 위한 투쟁에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나가겠다.

우리 농업근로자들은 알곡증산으로 당을 받들어온 전세대 애국농민들처럼 피끓는 심장을 당중앙위원회의 뜨락에 이어놓고 기어이 풍요한 가을을 안아올것이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