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7년 1월 5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북과 남사이의 군사적충돌과 전쟁위험 해소 주장
(평양 1월 5일발 조선중앙통신)5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우리 겨레를 전쟁의 위기에서 구원하고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의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나가자면 북과 남사이의 첨예한 군사적충돌과 전쟁위험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론설은 동족끼리 서로 싸우지 말고 겨레의 안녕과 나라의 평화를 수호하려는것은 공화국의 시종일관한 립장이며 의지라고 밝히고 공화국은 지난날에도 그러했지만 앞으로도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오늘 조선반도는 미국의 침략적인 대아시아지배전략과 무분별한 전쟁도발책동으로 말미암아 세계최대의 열점지역, 핵전쟁발원지로 되였다고 하면서 론설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의 핵공갈과 위협이 날로 엄중해지는 사태하에서도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의 불집이 터지지 않고있는것은 전적으로 우리에게 강위력한 핵억제력이 있기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괴뢰당국은 미국의 《북핵위협》나발을 앵무새처럼 외워대면서 상전과 야합하여 북침전쟁도발책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다.

상대방을 위협하는 무력증강과 전쟁연습소동은 조선반도정세를 극도로 격화시키고 북남관계개선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는 주되는 요인이다.

남조선에서 동족을 겨냥한 무력증강책동과 전쟁연습소동이 종식된다면 군사적충돌과 전쟁위험의 근원이 사라지게 될것이며 북남관계개선의 중대한 돌파구가 열리게 될것이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