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7년 1월 17일기사 목록
미국에 엄청난 국민혈세 섬겨바치는 남조선호전광들
(평양 1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15일 남조선 《련합뉴스》가 괴뢰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의 자료를 통해 남조선의 군부호전광들이 침략전쟁준비를 위해 미국상전들에게 국민혈세를 엄청나게 섬겨바친 사실을 밝혔다.

그에 의하면 괴뢰방위사업청이 2006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의 기간에 엄청난 침략무기들을 끌어들였는데 그 대부분이 미국제로서 여기에 든 비용만도 지난해 군사비에 거의 맞먹는다고 한다.

특히 박근혜《정부》하에서 무기구매액수가 급격히 높아졌다고 한다.

한편 미제침략군에 소속된 괴뢰군(카츄사)의 비용도 남조선의 국민혈세로 충당되고있는데 그 액수는 해마다 늘어난다고 한다.

더욱 개탄스러운것은 미국의 전략적목적에 따른 평택미군기지확장에 무려 8조 9,000억원을 부담하고있는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직접 섬겨바치기로 한 공개된 액수일뿐 부지값을 비롯하여 간접적으로 들어가는 비용까지 합치면 그 액수는 실로 막대하다.

동족을 해치려는 단 하나의 목적을 위해 날로 령락되는 남조선인민들의 비참한 처지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국민혈세를 미국에 물떠주듯 거리낌없이 퍼주는 괴뢰패당이야말로 희세의 사대매국역적무리가 아닐수 없다. (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