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7년 1월 18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조선의 자위적행사는 누구도 시비할수 없다
(평양 1월 18일발 조선중앙통신)18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설에서 조선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는 자위적국방력을 비상히 강화하고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나아가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는데 이바지하게 될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론설은 조선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는 미국의 날로 악랄해지는 핵전쟁위협에 대처한 정당한 자위적행사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미국은 침략적인 아시아태평양지배전략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공화국을 1차적인 공격목표로, 전복대상으로 삼고 정치, 군사, 경제적압박책동을 체계적으로 증대시켜왔다.

특히 미국은 우리에 대한 핵공격을 정책화하고 괴뢰들을 북침핵전쟁도발책동의 돌격대로 내세우면서 세기를 이어 핵공갈을 가해왔다.

우리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날로 악랄해지는 핵전쟁위협에 대처한 자위적행사로서 첫 수소탄시험과 각이한 공격수단들의 시험발사, 핵탄두폭발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

다시한번 명백히 하건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개발은 미국의 날로 악랄해지는 핵전쟁위협과 반공화국압살책동에 대처한 자위적국방력강화조치의 일환이다.

그런데 미국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우리의 정정당당한 조치에 대해 무턱대고 걸고들고있다.

괴뢰들도 미국상전의 수작질에 맞장구를 치면서 반공화국대결소동에 광분하고있다.괴뢰외교부와 통일부패거리들은 《국제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행위》라느니 뭐니 하며 반공화국제재압박에 대해 비린청을 돋구고있다.

미국과 괴뢰들이 제아무리 발악해도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권리행사는 절대로 가로막을수 없다.

우리에게는 내외호전광들의 핵위협소동을 짓부시고 나라의 자주권과 겨레의 안녕을 지키기 위해 자위적핵억제력을 계속 질량적으로 확대강화해나갈수 있는 응당한 권리가 있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