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8년 1월 2일기사 목록
재일조선학생소년예술단 단장 신년사는 조국부강의 불멸의 대강
(평양 1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력사적인 신년사를 무한한 격정속에 접한 전진성 재일조선학생소년예술단 단장이 격동된 심정을 다음과 같이 토로하였다.

희망찬 새해 주체107(2018)년에 즈음하여 하신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신년사를 사회주의조국에서 받아안은 우리 학생소년예술단 성원들의 가슴가슴은 크나큰 감격과 환희에 넘쳐있다.

북과 남, 해외에 사는 민족성원모두에게 따뜻한 새해인사를 보내주시는 자애로운 어버이의 영상을 뵈오며 솟구치는 격정을 금치 못하였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신년사에서 사회주의강국건설과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에서 나서는 과업과 방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였다.

김정은원수님의 신년사는 조국부강, 민족번영의 활로를 밝혀준 불멸의 대강, 승리의 기치이다.

신년사에는 김일성, 김정일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더 높이 떨치시려는 절세위인의 확고한 결심과 원대한 구상이 집대성되여있다.

자자구구 금옥같은 문구들로 일관된 신년사의 구절구절을 새길수록 조국청사에 또 한돌기의 눈부신 년륜을 아로새길 웅대한 설계도가 눈앞에 펼쳐지며 올해의 승리는 확정적이라는 확신이 더욱 굳어진다.

지난해 조국의 군대와 인민은 미증유의 도전과 시련속에서도 반만년민족사에 특기할 특대사변, 대경사들을 다발적으로, 련발적으로 이룩하여 사회주의조선의 필승불패성을 만방에 과시하였다.

온 겨레를 커다란 흥분에 휩싸이게 하고 전세계를 격동시킨 경이적인 성과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비범한 예지와 강인담대한 배짱, 특출한 정치실력, 탁월한 령도가 안아온 빛나는 결실이다.

하기에 해내외 전체 조선민족은 그이께서 가리키신 길로만 나아가면 이 세상에 못해낼 일이 없고 그 어떤 대업도 반드시 이룩할수 있다는 철의 진리를 다시금 깊이 새겨안고있다.

희세의 천출명장을 높이 모신 우리 조국은 그 어떤 천지풍파가 닥쳐온대도 끄떡없다.

강성부흥의 대로를 따라 더 높이 비약할 조국의 빛나는 모습을 그려보니 강대한 나라, 위대한 민족의 한 성원이라는 크나큰 자긍심으로 가슴은 더욱 부풀어오른다.

정녕 우리 원수님은 조국과 민족의 운명의 수호자이시며 총련일군들과 재일동포들의 삶과 미래의 전부이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계시여 영광스러운 우리 조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0돐이 되는 2018년은 자랑찬 승리의 해로 력사에 아로새겨질것이다.

재일조선인운동의 생명선인 민족교육사업을 맡은 우리 총련의 교육일군들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동포자녀들을 애족애국위업의 믿음직한 교대자들로 억세게 키워나가겠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