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19년 1월 7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일본의 무력증강은 패망의 전철 밟는 행위
(평양 1월 7일발 조선중앙통신)일본당국이 방위계획대강과 5년간의 중기방위력정비계획을 결정하였다. 이 계획과 관련하여 일본정객들은 중국을 비롯한 주변나라들의 군사력증강에 대응한 《다방면통합방위력》구축의 필요성에 대해 력설해댔다.계획에는 《자위대》에 우주전문부대를 신설하고 호위함 《이즈모》호를 최신예스텔스전투기 《F-35B》를 탑재할수 있는 항공모함으로 개조한다는 등의 무력증강항목들이 쪼아박혀있다.

일본집권세력은 2019회계년도 군사비로 력대최고인 5조 2,574억¥을 할당하였다.이로써 일본의 군사비는 몇해째 련속 최고기록을 갱신하고있다.

7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일본의 우경화, 군국화를 반대하고 평화를 념원하는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단죄하였다.

전범국인 일본이 무력증강에 열을 올리고있는것은 과거를 되풀이하겠다는것이나 다를바 없다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지금 일본의 행태는 선제공격무력을 보유하기 위한것이다.거액의 자금이 투입되는 군사항목들은 어느것을 막론하고 선제공격과 침략을 위한것이다.

호위함 《이즈모》호는 명칭부터가 재침망령을 떠올리는 괴물이다.지난 세기초에 있은 일본의 대중국침략전쟁에서 악명을 떨친 함선의 이름이 바로 《이즈모》였다.

아베정권이 《이즈모》호를 항공모함으로 개조하려는것은 군국주의과거를 부활시키려는 그들의 야망을 그대로 드러내보인것이다.

일본이 모지름을 쓰며 가는 길은 패망의 전철을 밟는 길이다.

일본집권자들은 국민의 혈세를 탕진하며 군사대국화와 재침야망실현에 광분하는것이 일본을 영원히 건질수 없는 구렁텅이에 빠뜨리는 행위라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