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23년 1월 25일기사 목록
절세위인의 숭고한 애국의 의지가 어려있는 구호
(평양 1월 25일발 조선중앙통신)오늘 우리 학생청소년들은 《조선을 위하여 배우자!》라는 구호를 높이 들고 자신들을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믿음직한 후비대, 우리 조국의 미래를 떠메고나갈 억센 기둥들로 튼튼히 준비해나가고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만경대혁명학원에서 혁명활동을 벌리시던 시기인 주체42(1953)년 1월에 제시하신 이 구호에는 모든 학생들이 쓸모있는 산 지식을 더 많이 배워 아버지 김일성대원수님께 충직한 아들딸이 되여 조선을 더욱 빛내여나가자는 뜻이 담겨져있다.

그때로부터 이 구호는 온 나라 학생청소년들의 좌우명으로, 사업과 생활의 고귀한 지침으로 되여 그들의 학습열의를 추동하고 학과학습에서 전변을 가져왔다.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영광스러운 청소년시절을 따라배우는 운동이 힘있게 전개되여 학생청소년들이 자기 수령, 자기 령도자만을 굳게 믿고 따르는 참된 혁명가들로 자라나고있다.

나무심기, 향토애호근위대활동 등 실천을 통하여 학생청소년들의 가슴속에 자기것에 대한 사랑과 고향마을의 나무 한그루, 풀 한포기도 소중히 여기고 가꿔가는 애국의 마음이 자리잡게 되였다.

학생청소년들의 학과학습에서 커다란 성과들이 이룩되여 수많은 7.15최우등상수상자들이 배출되였고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서 높은 실력으로 뚜렷한 자욱을 남긴 영웅, 박사, 대의원들도 나왔다.

이 구호는 오늘도 커다란 생활력을 발휘하며 우리의 새 세대들이 나라의 역군으로 준비해나가도록 고무추동하고있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