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23년 3월 26일기사 목록
저수확지농사에서 청년분조,청년작업반운동의 생활력 발휘
(평양 3월 26일발 조선중앙통신)농업부문의 청년들이 저수확지를 옥토로 전변시키기 위한 사업에 떨쳐나섰다.

청년동맹중앙위원회에서는 모든 농촌청년분조, 청년작업반들이 저수확지에서 정보당수확고를 높여 알곡생산의 동시적이며 균형적인 장성을 이룩하는데 이바지하기 위한 조직사업을 전개해나가고있다.

각지 농촌청년분조, 청년작업반원들이 저수확지농사에서 다수확을 이룩할 열의에 넘쳐 분기해나섰다.

구장군 묵시농장 청년분조에서 많은 자급비료와 흙보산비료를 생산한것을 비롯하여 평안북도의 청년들이 저수확지의 정보당 알곡소출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함경남도, 함경북도의 청년들은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구실을 다해나가기 위해 애쓰고있다.

단천시 쌍산농장, 신흥군 서곡농장 청년분조에서는 수십t의 발효퇴비, 400여t의 흙보산비료와 거름을 저수확지들에 내며 땅을 걸구고있다.

김책시, 회령시의 청년들도 농사조건이 불리한 땅들에서 밭돌추기와 흙깔이를 하는 한편 질좋은 유기질비료와 소석회 등을 포전마다에 내고있다.

강동군 읍농장, 판문구역 림한농장을 비롯한 평양시와 개성시의 청년들도 저수확지를 다수확포전으로 만들어나가고있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