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23년 6월 2일기사 목록
로동신문 조중친선의 력사와 전통은 대를 이어 빛날것
(평양 6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2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글에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력사적인 첫 중국방문은 피로써 맺어진 조중친선의 전통을 계승하고 더욱 발전시켜나가는데서 획기적인 리정표로 되였다고 밝혔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중국당과 정부의 초청에 의하여 주체72(1983)년 6월 2일부터 12일까지 중국을 방문하시였다고 하면서 글은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력사적인 첫 중국방문은 항일의 준엄한 불길속에서 그 력사적뿌리가 마련되고 사회주의를 건설하고 수호하기 위한 투쟁속에서 굳건해진 조중친선을 보다 높은 단계에 올려세운 중대한 계기로 되였다.

조중 두 당과 국가, 인민들사이의 전투적인 친선단결의 불패성이 힘있게 과시되고 조중친선관계발전의 밝은 전망이 열리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생의 마지막시기까지 조중친선을 끊임없이 공고발전시키시기 위하여 불면불휴의 로고와 심혈을 기울이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중국의 로세대령도자들과 함께 빛내여오신 조중친선관계는 오늘 조선로동당 총비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동지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동지에 의하여 변함없이 계승되고있다.

두 당, 두 나라 령도자들의 친분관계와 진정한 동지적우의는 조중친선이 그 어떤 정세변화와 도전에도 끄떡없이 힘차게 발전해나갈수 있게 하는 원동력으로 되고있다.

두 당, 두 나라 관계는 그 전례를 찾아볼수 없는 각별한 관계로, 뗄래야 뗄수 없는 특수한 친선관계로 발전하고있다.

글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의도와 현명한 령도를 받들어 우리는 앞으로도 중국동지들과 함께 조중친선관계를 더 높은 단계에로 전면적으로 승화발전시키며 두 나라에서의 사회주의위업을 계속 힘있게 추동하고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굳건히 수호해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