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23년 6월 2일기사 목록
혁명일화-미루어진 공연시간
(평양 6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주체101(2012)년 6월 6일 저녁 평양의 하늘가에는 축포가 터져올라 황홀한 불보라를 펼치고있었다.

그 시각 누구보다 환희에 넘쳐 환성을 올리는 학생소년들이 있었다.

그들이 바로 방금전까지 경애하는 아버지 김정은원수님을 모시고 음악회 《미래를 사랑하라!》를 관람한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 대표들이였다.

소년단대표들이 경애하는 아버지원수님을 한자리에 모시고 공연관람을 하는 영광을 지닌데다가 수도의 밤하늘을 아름답게 장식하는 축포까지 보게된데는 가슴뜨거운 사연이 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이미전부터 일군들에게 조선소년단창립절을 크게 쇠도록 할데 대하여 강조하시고 여러 차례 그와 관련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러시고도 무엇인가 부족한것만 같으시여 행사와 관련한 문제들에 깊은 관심을 돌리시던 그이께서는 소년단대표들을 위한 음악회의 시작시간을 변경시키도록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원래 음악회는 오후에 시작하는것으로 되여있었다.

그러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그것이 마음에 걸리시였다. 공연이 일찍 끝나면 저녁때까지 많은 시간이 무심히 흘러가게 될것이였다.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의 전 과정이 우리 아이들에게 일생을 두고 소중히 간직할 추억으로 되게 하시려는것이 그이의 숭고한 뜻이였던것이다.

하기에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소년단대표들에게 무엇인가 한가지라도 더 해주시려는 자신의 심정을 피력하시면서 공연시간을 미루도록 하시고 공연이 끝나는 즉시 축포발사를 진행하도록 하여주시였다.

이렇게 되여 음악회에 이어 수도의 밤하늘에 축포가 터져올라 소년단대표들의 기쁨이 계속되게 되였던것이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