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23년 11월 16일기사 목록
신문들 어머니날을 맞으며 사설
(평양 11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16일부 중앙신문들은 어머니날을 맞으며 실은 사설에서 자신을 깡그리 바쳐 공화국의 힘을 키우고 주체혁명위업의 대를 굳건히 이어온 어머니들이야말로 이 땅의 모든 자식들의 크나큰 자랑이고 영예이라고 밝혔다.

《로동신문》은 이 땅의 모든 아들딸들은 경건한 마음을 안고 사랑과 헌신으로 조국의 미래를 아름답게 가꾸어가는 어머니들에게 열렬한 축하와 고마움의 인사를 드리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이 세상에 어머니란 부름처럼 신성하고 소중한것은 없다. 어머니들이 바치는 사심없고 끝을 모르는 사랑은 자식들의 훌륭한 성장의 밑거름이고 가정의 행복을 무르익히는 자양분이며 사회의 화목과 단합을 도모하는 활력소이다.

장구한 우리 국가의 발전행로에는 국가와 후대들을 위해 헌신해온 우리 어머니들의 공적이 뚜렷이 새겨져있다. 가렬한 조국해방전쟁과 전후복구건설, 두 단계의 사회혁명과 여러 단계의 사회주의건설에서 우리 어머니들은 누구도 대신할수 없는 중대한 역할을 하였으며 그 숭고한 정신세계는 우리 혁명대오의 본보기로 되여왔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녀성중시, 녀성존중의 숭고한 세계를 펼치시고 한평생 우리 어머니들이 자녀교양과 사회주의건설에서 책임과 본분을 다해나가도록 걸음걸음 손잡아 이끌어주시였다.

오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하늘같은 사랑과 뜨거운 은정속에 우리 어머니들은 시대의 축복을 받으며 삶을 더욱 빛내여가고있다.

《민주조선》은 당과 수령에 대한 열렬한 충성심과 후대들에 대한 뜨거운 사랑, 조국에 대한 헌신적인 복무정신을 지닌 어머니들의 대부대가 있기에 나라의 미래는 밝고 창창하며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승리적전진은 더욱 가속화될것이라고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