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기사 달력>>2023년 11월 17일기사 목록
신문들 《을사5조약》은 법적효력 없는 비법,협잡문서
(평양 11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17일부 중앙신문들은 1905년 11월 17일 날강도적인 방법으로 《을사5조약》을 날조한 일제의 죄악을 폭로하는 글을 실었다.

《로동신문》은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영원히 아물수 없는 상처를 남긴 《을사5조약》은 아무러한 법적효력도 가지지 못한 비법문서, 협잡문서이라고 강조하였다.

《을사5조약》은 국가대표자인 고종황제를 강박하고 조선봉건왕조의 대신들을 상대로 공포와 위협을 조장하는 속에서 일제가 강제로 날조하였다고 하면서 글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많은 무력으로 황궁안팎을 겹겹이 포위한 침략자들은 궁앞에서 군사훈련까지 벌려놓았다.이런 분위기속에서 11월 17일 황궁에서 열린 《조약》문제에 관한 어전회의에서 조선봉건정부의 대신들은 《조약》의 체결을 거부하기로 결정하였다.

협상이 결렬에 이르렀다는 소식을 받은 이또 히로부미는 궁궐로 들어가 정부대신들을 강제로 방에 모여놓고 《조약》에 찬성할것을 강박하였다.

여러 대신이 반대의사를 표명하자 이또는 그들을 로골적으로 위협, 강박하였으며 지어 옹고집을 부리면 죽여버리라고 졸개들에게 고아댔다.

이런 강압적방법으로 《조약》이 성립되였다고 일방적으로 선포해버린 일제는 《합법성》의 외피를 씌우기 위해 외부대신의 인장을 훔쳐내여 제멋대로 찍는 비렬한짓도 서슴지 않았다.

《민주조선》은 《을사5조약》처럼 가장 비법적인 방법으로 날조된 《조약》, 아무런 효력도 가질수 없는 조약 아닌 《조약》을 법적근거로 내들며 한 나라, 한 민족을 식민지노예로 만든 일본침략자들과 같은 날강도의 무리는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수 없다고 강조하였다.(끝)

Copyright (C)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