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통일ㆍ북남관계
북남철도 및 도로련결분과 제1차회의
(2002.9.13-17)
 (고성 9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북남철도 및 도로련결분과 제1차회의가 13일부터 17일까지 금강산에서 진행되였다.
 회의에서 쌍방은 북남사이의 철도와 도로를 련결하여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고 민족공동의 번영을 이룩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토의하였다.
 쌍방은 이번 회의가 력사적인 6.15공동선언의 기치밑에 북과 남이 공영,공리를 도모하고 나라의 자주적평화통일을 앞당기는데서 큰 의의를 가진다는데 의견을 같이하였으며 동해선과 서해선의 철도와 도로련결을 최단 기한내에 끝낼수 있는 제반 조치들을 협의하고 합의서를 발표하였다.
 합의서는 다음과 같다.

북남 철도 및 도로련결분과 제1차회의 합의서

 북과 남은 2002년 9월 13일부터 17일까지 금강산에서 철도 및 도로련결분과 제1차회의를 가지고 동해선과 서해선 철도 및 도로련결을 위한 실무적문제들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동해선과 서해선 철도 및 도로련결을 위한 착공식은 9월 18일에 하며 착공식 시간,장소,형식 등은 문서교환방식으로 착공식 하루전에 교환한다.
 착공식 정형은 각기 자기측 보도수단을 통해 내외에 알린다.

 2.동해선에서 철도는 1차적으로 온정리-저진사이 27.5키로메터구간을 단선으로 련결하고 강릉방향에로의 남측구간 련결공사를 중단없이 빨리 추진시키며 도로는 고성-송현리사이의 구간을 2차선으로 련결하되 우선 12월 초부터 차량이 다니게 한다.
 서해선에서 철도는 종전의 철길로선을 따라 개성역으로부터 중앙분계선까지의 15.3키로메터구간과 미진된 남측구간을 련결하고 도로는 개성공업지구건설부지의 남쪽 경계선으로부터 철길로선 우측을 따라 4차선으로 련결한다.

 3.동해선과 서해선에서 중앙분계선상의 철도 및 도로련결지점은 쌍방 군사당국이 합의한데 따라 공동측량을 거쳐 정한다.

 4.동해선과 서해선의 철도분계역은 비무장지대밖의 자기측 구간 편리한 위치에 각기 건설하며 북측 분계역에서 남측분계역까지의 철길은 내연기관차 견인방식에 맞게 련결한다.

 5.남측은 동해선과 서해선의 북측구간 철도 및 도로련결공사에 필요한 1차분 설비와 자재 등을 9월안에,나머지전량은 공사일정에 앞세워 공사에 지장이 없도록 원산항과 해주항 등을 통해 북측에 제공한다.
 이와 관련한 세부사항은 <북남 철도 및 도로련결공사설비,자재제공에 관한 합의서>에 따른다.

 6.동해선과 서해선 철도 및 도로련결공사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필요한 때에 북남 철도 및 도로련결분과회의 또는 실무자접촉을 수시로 진행하며 문서교환방식으로도 제기되는 문제를 협의한다.

 7.그밖에 합의되는 기술실무적문제들은 부록과 같이 한다.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북측위원장        남측위원장
박창련          윤진식
2002년 9월 17일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