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통일ㆍ북남관계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5차회의
(2003.5.19-23)
 (평양 5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5차회의가 23일에 끝났다.
 회의에서 쌍방은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가 지난 기간 민족공동의 번영을 위한 다방면적인 경제협력사업을 통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평화와 통일을 이룩해 나가는데 이바지한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회의에서 쌍방은 6.15공동선언의 기치밑에 우리 민족끼리 화해와 통일로 나아가는 시대의 요구에 맞게 외세와의 <공조>가 아니라 민족공조로 경제협력사업을 활력 있게 추진시키기 위한 대책적인 문제들을 제기하고 협의하였다.
 회의에서는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5차회의 합의문이 채택되였다.
 합의문은 다음과 같다.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5차회의 합의문

 북과 남은 2003년 5월 19일부터 23일까지 평양에서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5차회의를 진행하였다.
 회의에서 북과 남은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따라 민족경제의 균형적발전과 공동의 번영을 이룩하는 방향에서 경제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북과 남은 동,서해선철도련결을 위한 행사를 군사분계선련결지점에서 2003년 6월 10일경에 진행하고 철도와 도로련결공사를 계속 추진하여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완공할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
 2.북과 남은 개성공업지구건설착공식이 사업자간에 합의되는데 따라 6월 하순에 진행되도록 하며 개성공업지구가 국제적경쟁력을 가지는 방향에서 개발되도록 적극 협력한다.
 3.북과 남은 림진강수해방지를 위한 공동조사를 군사적보장조치가 취해지는데 따라 6월중에 진행하고 장마전에 큰물통보체계를 세우기로 한다.
 북측은 올해 장마에 대처하여 남측에 임남언제의 방류와 관련한 필요한 통보를 하기로 한다.
 4.북과 남은 경제협력의 제도적담보를 위한 4개합의서와 북남해운합의서 및 개성공업지구건설을 위한 통신,통관,검역합의서 등을 각기 해당한 절차를 거쳐 가급적으로 빨리 발효시키기로 한다.
 5.북과 남은 금강산관광을 활성화시켜 나가기로 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여 금강산륙로 및 해상관광을 6월중에 재개하기 위해 적극 노력한다.
 6.북과 남은 동포애와 상부상조의 원칙에서 인도주의적협조를 진행해 나가며 남측은 북측에 쌀 40만톤을 차관방식으로 제공한다.
 7.북과 남은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6차회의를 8월 하순에 서울에서 가지기로 한다.
 경제협력추진위원회아래 분과회의들과 실무접촉들은 합의되는 일정에 따라 개성 또는 문산에서 하기로 한다.

   2003년 5월 23일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북측위원장 박창련    남측위원장 김광림(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