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통일ㆍ북남관계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7차회의
(2003.11.5-8)
(평양 11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제12차 북남상급회담합의에 따라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7차회의가 5일부터 8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회의에는 우리측에서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북측위원장인 건설건재공업성 최영건부상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성원들과 수원들이,남측에서 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남측위원장인 재정경제부 차관 김광림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성원들과 수원들이 참가하였다.

회의에서 쌍방은 력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발표 3돐이 되는 올해에 북과 남의 경제인들이 힘을 합쳐 동,서해선 철도련결행사와 류경정주영체육관 개관식을 비롯한 다방면적인 경제협력사업을 통하여 민족의 화해와 단합,통일을 앞당기는데 이바지해온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회의에서 쌍방은 《우리 민족끼리》의 리념에 따라 민족경제의 균형적발전을 위한 당면한 경제협력사업을 적극 추진시켜 나가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을 제기하고 협의를 거듭하였다.

회의에서는 쌍방 단장들이 각각 서명한 합의문이 채택되였다.

합의사항들은 다음과 같다.

1.북과 남은 동,서해선에서 1차적으로 올해말까지 끝내기로 한 철도,도로련결구간의 궤도부설과 도로로반공사를 위해 설비,자재제공 등 실무적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나가기로 한다.

이를 위하여 동해선에서 12월 2일,서해선에서 12월 8일 호상 상대측 공사현장방문을 진행하되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은 부록내용과 같이 한다.

제8차 철도 및 도로련결 실무접촉은 12월 2일부터 5일까지 속초에서 가진다.

2.북과 남은 개성공업지구개발이 국제적경쟁력을 가지는 방향으로 촉진되도록 하기 위하여 관련세부규정의 제정,공포와 1단계 100만평개발구역에 대한 설계 등을 올해중에 끝내고 다음해 초부터 하부구조건설에 착수하며 빠른 시일안에 공업지구관리기구도 구성,운영한다.

이와 함께 2004년 상반기안으로 1만평 규모의 시범적인 공업지구를 개발하기로 한다.

3.북과 남은 2004년부터 시범적으로 청산결제거래를 실시하며 이를 위한 실무적인 협의를 11월 하순 평양에서 가지기로 한다.

4.북과 남은 북남해운합의서발효 및 부속합의서 체결과 문서교환협의중에 있는 림진강수해방지와 관련한 합의서토의를 빠른 시일안에 결속하기로 한다.

5.북과 남은 개성공업지구에 직접거래확대 등 경제협력사업의 실무적문제처리를 위한 협의사무소를 다음해 상반기안에 개설하기로 한다.

6.북과 남은 쌍방사이의 거래물품에 대한 시범적인 원산지확인사업을 위한 실무협의회와 개성,금강산지구통행문제 등을 올해안에 협의해결하기 위한 경제협력제도분과 제4차회의를 11월 하순부터 12월 초사이에 평양 또는 개성에서 가지기로 한다.

7.북남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8차회의는 2004년 3월 4일부터 7일까지 서울에서 가지기로 한다.(끝)


Copyright (C) 2002 KOREA NEWS SERVICE(KNS) All Rights Reserved.